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혁명은 왜 실패했을까
연극 <줄리어스 시저>

김나볏_공연칼럼니스트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명동예술극장 측은 역사적 사건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이 작품을 준비하면서 ‘정치심리극’이라는 수식어를 붙였다. 그만큼 작품 속 각 인물마다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는 가운데, 셰익스피어는 공정한 관찰자로서 이들의 심리를 탁월하게 묘사한다. 사건의 발단은 당대에서도 후세에서도 엇갈린 평을 받는 시저로부터 출발한다. 천년 로마 제국을 만든 영웅이라는 평가를 받는 시저는 다른 한편으로는 폼페이우스 진압 후 왕으로 추대 받으면서 공화정을 무너뜨린 역적이라는 평도 동시에 듣는 인물이다. 작품은 시저와 시저를 둘러싼 인물들을 통해 권력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내면 심리를 깊숙이 들여다본다.

    혁명은 왜 실패했을까

    남자만 등장하는 선 굵은 연극

    작품의 연출은 <인류 최초의 키스>,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 <그게 아닌데> 등 굵직굵직한 작품을 통해 서브텍스트 분석에 장기를 보인 김광보가 맡는다. 데뷔 이래 줄곧 무게감 있는 해석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던 이 중견 연출가는 이번 셰익스피어의 정치극을 오직 남자들만 등장하는 연극으로 바꿔놓았다. 원작에서도 워낙 비중이 작았던 여자 배역을 과감히 없앤 것인데, 이로써 무대는 더욱 거칠면서도 역동적인 에너지로 채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캐스팅도 기대를 더하는 대목이다. 줄리어스 시저 역은 손종학 배우, 안토니 역은 박호산 배우, 카시어스 역은 박완규 배우가 맡을 예정이다. 베테랑 배우들의 전문 장기가 각각의 역할에도 고스란히 투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도 브루터스 역이 기대를 모은다. 배우 윤상화는 지난해 말 연극 <당통의 죽음>을 통해 혁명의 열기가 끓어오르는 파리를 배경으로 공포정치에 대해 강한 신념을 지닌 로베스 피에르 역할을 맡은 바 있다. <줄리어스 시저>의 브루터스는 <당통의 죽음>의 로베스 피에르와 분명 다르지만, 두 작품이 공통적으로 혁명을 배경으로 한다는 점에서, 그리고 정치 이면에 숨어 있는 인간의 내면 심리를 그린다는 점에서 서로 비교해볼 만하다.

    갈등, 욕망, 두려움, 광기…혁명의 내면을 보다

    작품의 내용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신으로까지 추앙 받던 시저를 황제의 야심에 사로잡혔다고 오해하는 카시어스는 그를 타도하려 한다. 시저를 사랑하지만 로마를 더 사랑한 브루터스는 정의로운 마음으로 카시어스 무리의 음모에 가담한다. 마침내 3월15일 원로원 의사당에서 거사는 성공한다. 그러나 브루터스는 기회주의적인 안토니우스의 달변, 대중의 변덕이란 현실의 벽을 마주하게 되고, 곧 민심을 잃고 도주하다 결국 처절한 최후를 맞게 된다.

    혁명은 왜 실패했을까

    각 인물의 내면 심리는 정치와 권력, 혁명이라는 큰 이름에 가려져 있다. 그 이면을 파헤쳐 보는 것이 이번 공연의 과제다. 약점 많은 영웅 시저는 두려움과 자신감을 동시에 노출하고, 이상주의자이자 윤리주의자인 브루터스는 갈등을 안으로 숨긴다. 극중에서 영웅이라 불릴 만한 두 인물은 모두 파멸의 길을 걷고, 표면적 승리는 기회주의자이자 선동가인 안토니우스와 시저 암살을 주동한 현실주의자 카시어스가 차지한다. 그러나 이 혁명을 일으킨 이들은 단지 권력을 쥐었을 뿐 영웅으로 등극하는 데는 실패한다.

    연출이 앞서 밝혔듯 이번 작품은 이들의 혁명이 ‘실패한 혁명’이라는 대전제 하에 그려질 예정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실패한 혁명의 배경에는 부화뇌동하는 군중,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력의 향배를 쥐고 있는 군중이 있다는 것이다. 명확한 대립구도와 격렬한 논쟁 속에 김광보 연출 특유의 색깔로 밀도 있게 그려질 인간 내면의 갈등과 욕망, 두려움, 광기를 마주해보자. 어쩌면 진정한 혁명의 실마리는 냉철한 응시로부터 시작될는지도 모른다.


  • 혁명은 왜 실패했을까
  • 일시 : 5월21일(수)∼6월15일(일)
    장소 : 명동예술극장
    원작 : 윌리엄 셰익스피어
    번역 : 김종환
    윤색 : 고연옥
    연출 : 김광보
    출연 : 손종학, 윤상화, 박호산, 박완규, 강진휘, 정태화, 강학수,
    김송일, 문호진, 민상오, 유영욱, 정준호, 박세기, 정연준, 손석태
    문의 : 1644-2003


[궁금하다 이 연극] 함께 나온 기사 보기

탐하지 마라, 미련도 두지 마라

극단 물리
<서안화차>

혁명은 왜 실패했을까

명동예술극장
<줄리어스 시저>

태그 혁명은 왜 실패했을까, 줄리어스 시저

목록보기

김나볏

김나볏 공연칼럼니스트
신문방송학과 연극이론을 공부했으며, 공연에 관한 글을 쓰고 있다.
페이스북 facebook.com/nabyeot
제44호   2014-05-22   덧글 1
댓글쓰기
덧글쓰기

cioran
좋은글 잘 봤습니다~

2014-06-05댓글쓰기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