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만선

김지현_학생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리뷰공모전 참여안내

    무대를 가득 채운 배는 침몰을 예고하듯 기울어져 있고 배 위에 올라탄 등장인물들의 삶 역시 쉴 새 없이 요동친다. 파국을 향해 치닫듯 배는 거침없이 질주하고 운명의 절정에 내몰린 등장인물들의 삶은 불가항력처럼 걷잡을 수 없다.

    천승세 작가가 1964년 발표한 <만선>은 한국 근대 리얼리즘 연극의 진수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약 50년의 세월이 흘러 다시 무대 위에 오른 <만선>의 이야기는 2013년의 현재에도 여전한 호소력을 발휘하여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만선

    주인공 곰치의 눈은 불을 내뿜듯 시종일관 활활 타오르는 것처럼 느껴진다. 한 평생 바다만 바라보고 살아온 어부답게 꾸밈없이 거친 말투와 산전수전을 모두 겪어 본 사람으로서의 끈기도 지녔다. 하지만 그의 포기할 줄 모르는 도전정신은 되려 그와 그의 가족의 목을 조르는 족쇄가 된다. 욕망을 쫓지만 종국에는 비극을 맞고 파멸할 수밖에 없는 그리스 비극의 주인공들처럼 파멸을 향해 질주하는 곰치의 배는 또 다시 그의 아들을 앗아간다. 이미 세 명의 아들을 데려간 것으로는 부족했던 것일까? 아들을 잃은 슬픔에 절규하는 구포댁을 바라보며 남은 아들마저도 나이가 차면 배에 태울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는 곰치의 눈빛은 광기의 그것과 닮아있다.

    주변인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만선의 꿈을 놓지 못하는 곰치의 모습은 미련스럽다기보다는 오히려 공포에 가깝다. 하지만 소시민으로서의 삶에서 유일하게 꿈꾸는 희망이 처연하게 꺾이는 것을 목격하는 순간, 오히려 곰치의 선택을, 곰치의 속내를 그제야 이해하게 된다. 곰치에게 만선의 꿈은 스스로의 정체성이자 존재 이유인 까닭이다. 말도 안 되는 터무니없는 희망일지라도 그 희망의 끈을 놓는 순간 삶은 끝난다는 것을 알기에 곰치도 오늘날의 현대인들도 신기루를 바라보며 고통스러운 현실을 감내해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만선

하지만 곰치는 여전히 관객을 불편하게 만든다. 그의 배가 아무리 만선이 되더라도, 구포댁이 배에 실어 보낸 그의 하나 남은 아들이 설혹 살아 돌아온다 할지라도 그의 삶이 크게 나아질 것 같지는 않기 때문이다. 이틀 안에 빚 이천만원을 갚으라고 터무니없는 요구를 늘어놓은 선주 임재순처럼, 돈을 미끼로 노골적으로 슬슬이를 농락하는 범쇠처럼 세상에는 소시민을 이용해 자기 배를 채우려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곰치의 광기와 집착이 불편한 이유는 아마도 연극을 보는 관객들 역시 곰치의 눈빛에서 소시민으로서의 자신의 모습을 읽었기 때문일 것이다.
5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오늘 날의 현실을 꿰뚫어보는 <만선>이 우리에게 질문을 던지고 있다.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노여워하거나 슬퍼하지 말라고 했건만, 이제는 노여워하고 또 슬퍼해야하는 순간이 아닐까라고.

태그 만선

목록보기

김지현

김지현 학생
뜨거웠던 겨울을 지나 차가운 여름을 준비중인, 지치고 싶지 않은 돈키호테
연극으로 위로받고 뮤지컬로 세상과의 소통을 꿈꾸는 드리머
iwalktheline@naver.com

리뷰공모전 바로가기

웹진 26호   2013-06-20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