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 pride

    Make up to Wake up 22017-10-26 ~ 2017-11-05  l  대학로 나온씨어터

    이주영  연극평론가
    자본/미디어의 텅빈 외모지상주의에 대한 일침. 유쾌하게 결국 씁쓸하게꽃점

    도전 3줄리뷰 참여하기

    나는, 평론가
    명확한 의도, 엉성한 연출, 가난한 연극의 진지함. 그냥 고맙다. 수정삭제
  • pride

    오펀스2017-09-19 ~ 2017-11-26  l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남명렬  배우
    단선구조의 헐리우드식 감동드라마. 그러나 그 단선구조가 나름 미덕일 수 있겠다.꽃점

    도전 3줄리뷰 참여하기

    열린
    관객과 평점이 극과 극. 소통에 실패하는 이유. 수정삭제
    연극즐기미
    조금은 전형적이지만 따뜻한 격려의 힘!!! 배우들의 열연은 덤 수정삭제
  • pride

    실재의 확보2017-10-26 ~ 2017-11-05  l  연극실험실 혜화동 1번지

    조형준  공연프로듀서
    실재하지 않는 배우로 실제를 확보하는 인공지능(?) 무대~꽃점

    도전 3줄리뷰 참여하기

  • pride

    페미니즘 청소년극2017-10-26 ~ 2017-10-29  l  하자센터

    나희경  연극기획자
    청소년극이라고 해서 만만하게 봤다가 눈물 줄줄 흘리면서 퇴장. 이 작품처럼 '스스로를 사랑하는 법'을 가르쳐주는 공연이 많아지면 좋겠다.꽃점

    도전 3줄리뷰 참여하기

    관객1
    특히 남녀 몸이 뒤바뀐 첫 작품은 흔한 반페미니즘적 티비코미디를 보는 것 같았다. 수정삭제
    관객1
    반페미니즘적 연출/연기가 보여서 불편했다 수정삭제
    Teo
    창작자가 자신의 생각에 대한 의문을 품지 않은 탓에 가져 갈 만한 질문이 없다. 수정삭제
    Teo
    청소년극의 기존 맥락을 따라가다보니 흔한 힐링극의 절차를 밟는다. 수정삭제
    그래서 훈계가 아닌 위로가 된다 수정삭제
    그 때는 그게 전부였다는 걸 알고
    인정하는 사람들이 만든 이야기.
     수정삭제
    청소년들의 고민을 그들의 눈높이에서. 그 고민의 크기는 사실 어른들의 그것과 다르지 않은데 수정삭제
    전혀 가르쳐주는 태도가 아니었다 오히려 들어주는 태도였다 수정삭제
    뷔페미니스트
    청소년에게 우겨넣는 페미니즘 수정삭제
    만나
    공연인들은 누굴 가르쳐 준다고 생각하는 건가요? 갈수록 가관이네요. 수정삭제
  • pride

    보이 겟츠 걸2017-10-27 ~ 2017-11-05  l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

    우수진  연극평론가
    토니와 테레사는 단순한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가 아니다. 우리 모두 한순간에 (여성도 물론) 토니가 될 수 있다. ... 그런데 창문을 그냥 공중에 띄워놓았으면 어땠을까?꽃점

    도전 3줄리뷰 참여하기

    노래이코
    토니의 만행을 최소화했지만 테레사가 몸서리치는 모습만 보아도 그 공포를 느낄 수 있었다. 수정삭제
    나는, 평론가
    익히 아는 이야기를 연극적으로 구성. 보는 순간 흥미로우나 이후엔... 수정삭제
    관객
    연출도 깔끔했고, 어린 여자 배우분들이 다소 미숙했지만 연륜있는 배우들이 잘 받쳐준 듯. 수정삭제
    관객
    올해 베스트였다 조금 쳐낼거 쳐내고 장기 공연해도 괜찮을듯! 수정삭제
    연극즐기미
    스토킹은 여성 남성 누구나 우리 모두 당할 수 있다 권력과 집착의 문제이기 때문 수정삭제
    즐거운
    사고 방식이 피해 망상이야. 2-30대 남녀 다 힘들어서 안 통해 이런 거. 그만 해라. 수정삭제
    Ly
    다양한 관점에서 생각할 거리가 많은 연극 깔끔하고 신선한 연출 오랫만에 만난 웰메이드 수정삭제
    A
    보이겟츠걸처럼 현재의 문제를 이야기해주는 극이 많아졌음 좋겠네요. 재밌게 잘 봤습니다 수정삭제
맨처음 페이지로 이동 이전 페이지로 이동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음 페이지로 이동 맨 마지막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