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지금은 우리가 멍 때려야 할 시간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캠핑엔 3멍이 있다. 불멍 깨멍 물멍. 불멍은 화톳불 앞에서 멍하니 불을 보는 것이다. 깨멍은 아침에 일어나 커피 한잔 하면서 고요한 캠핑장을 바라보는 것이다. 물멍은 캠핑을 마치고 집에 와서 샤워하면서 캠핑을 복기하는 것이다. 캠핑 초기에는 텐트를 치고 사이트를 구축하는 재미와 바베큐 등 이것저것 음식을 하는 재미가 큰데 시간이 지날수록 ‘멍 때리는' 시간이 좋아진다.

불멍 깨멍 물멍은 캠핑의 아이러니다. 캠핑은 뭔가를 하기 위해서 가는 것인데, 그 뭔가를 하는 것은 뭔가를 안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는 것이 캠핑의 역설이다. 캠핑은 도시생활의 대척점에 있는 행위다. 바쁜 도시에서의 일상으로부터 탈출해 캠핑을 가는 것은 단순히 전원생활을 체험하는 것뿐만 아니라 도시의 분주함과 다른 여유를 맛보기 위해서다. 그래서 이런 ‘멍 때리는’ 시간이 더 좋아지는 것이다.

캠퍼들에게 특히 반가운 프로그램이 있다. tvN의 <삼시세끼>다. 캠핑을 가면 ‘어떻게 하면 배를 채울까' ‘어떻게 하면 춥지 않게 잘 수 있을까' 하는 원초적인 먹고사니즘을 고민하게 되는데 이 프로그램 출연자의 고민이 바로 이런 것들이다. 밥 먹기 위해 쌀 씻고 불 피우고 채소 따와서 식사 준비하고 먹고 치우고, 다음 끼니로 무엇을 먹을 것인지 고민하고, 방구들 데우려고 불 피우고 나면 하루가 가고 몸은 노곤해진다.

<삼시세끼>는 정체가 모호하다. 시골에 가서 유기농 농산물을 먹기는 먹는데 웰빙도 아니고 힐링도 아니다. 뭐가 몸에 좋고 무엇이 우리를 치유하는지에 대한 얘기가 없다. 그냥 하루 세끼 밥 때우기에 급급하다. 그렇다고 흔한 먹방하고도 다르다. 간혹 기대 이상의 맛을 경험하기도 하지만 대체로 ‘먹어줄만 하다’는 표정이다. 출연자들도 그다지 성의도 없다. 씨앗을 싹터오라고 하면 매니저나 어머니에게 떠넘긴다.

그런데도 시청률은 높다. 시청률이 8% 전후로, 케이블TV 프로그램 중에서는 가장 높다. 이 프로그램의 인기는 단순히 프로그램의 장치로만은 설명이 불가능하다. 사회적 배경을 읽어낼 필요가 있다. 멘붕(멘탈붕괴) 이후 새로운 사회 코드로 ‘멍 때리기’가 부상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난 총선과 대선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좌우 갈등이 극한을 달렸고 여기에 세월호 참사까지 겹쳐서 사회적 피로가 쌓였다. 지금 사람들이 원하는 것은 ‘허니버터칩’처럼 달콤한 위로를 주는 것이나 <삼시세끼>처럼 그냥 멍하니 볼 수 있는 편안한 프로그램이다. ‘피로사회’와 ‘강박 사회’로부터 잠시나마 탈출하고 싶은 것이다. 지금은 ‘재테크’나 ‘시테크’가 아니라 ‘멍테크’가 필요한 시기다.

멍을 권하는 모습이 곳곳에서 보인다. 10월 27일 서울광장에서는 ‘멍 때리기 대회’가 있었다. 가장 멍한 표정으로 있는 사람이 이기는 대회인데 9살 소녀가 우승했다. 소녀를 대회에 참가시킨 이유에 대해 엄마는 “학원 선생님 말씀이 아이가 수업시간에 멍한 상태로 있다고 한다. 아이를 혼내다가 대회 소식을 듣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제 멍 때리는 것은 혼낼 일이 아니라 경쟁력이다. 어른을 위한 색칠놀이라 할 수 있는 ‘컬러링북’은 멍을 위한 수련 도구로 인기가 높다.

다시 <삼시세끼> 얘기로 돌아와서, 이 프로그램의 결정적 장면 중 하나는 이것이었다. 힘들게 첫날 저녁밥을 해 먹고 방바닥에 누운 이서진이 반대쪽에 누운 옥택연에게 이런 말을 한다. “우리 이거 왜 하는 거냐? 뭐하는 거야 지금. 이런 걸 사람들이 왜 보느냐? 이 프로 망했다, 야!”라고 하면서 헛웃음을 터뜨릴 때다. 시청자들은 ‘우린 이걸 왜 보는 거지?’ 하면서 빨려든다. 아예 기대치를 낮춰서 ‘뭐 별일 있겠어?’ 하면서도 챙겨본다.

다른 프로그램이 시청률을 올리기 위해 끝없이 무언가를 하며 발버둥 칠 때 <삼시세끼>는 조용히 출연자들을 숙성시킨다. 밭에서 묵묵히 채소들이 자라듯이 출연자들도 자연의 일부로 점차 동화된다. 우리가 떠나온 자연으로부터 다시 침잠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삼시세끼>는 나름 성장형 오락프로그램이다.

멍 때리기는 말줄임표다. ‘목적 없음’을 목적으로 한다. 그런데 그 목적 없는 행위를 통해 사람들은 ‘생산성 없음’의 생산성을 두루 경험하게 된다. 지금 우리 사회에는 이런 말줄임표가 필요하다. 다행히 내년엔 선거가 없다. 잠시 쉬어가자. 지금은 우리가 멍 때려야 할 시간이다.

태그 고재열의 리플레이,지금은 우리가 멍 때려야 할 시간

목록보기

고재열

고재열 시사IN 문화팀장
시사저널에서 기자생활을 시작했으나 '삼성기사 삭제사건'에 항의해 6개월 동안 파업을 벌인 후 사표를 내고 동료들과 시사IN을 창간했다. 블로그 '독설닷컴'으로 인터넷 논객 활동을 시작했으며 요즘은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더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트위터 @dogsul | 페이스북 facebook.com/dogsuldotcom
제57호   2014-12-04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