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국제시장>에서 팔지 않는 이념을 사려는 자들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영화 <국제시장>이 이슈다. 천만 영화를 위해 쾌속 항진하고 있는 이 영화에 대해 보수 진영에서는 이 영화가 산업화 세대를 대변하는 영화라고 칭송하는 반면 진보 진영에서는 독재정권을 미화하고 있다고 폄훼한다. 이런 이념 논란은 <변호인>이나 <남영동>에서도 있었지만 공격과 수비가 바뀌었다는 점에서 이채롭다. 당시에는 진보 진영이 옹호하고 보수 진영이 공격하는 양상이었다.

이념 논쟁의 중심에 있지만 <국제시장>은 사실 이념적으로는 논란의 여지가 전혀 없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그 시대를 주도하고 설계한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그냥 그 시대를 살아낸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다. 그들에게 ‘왜 그 시대를 버텨내지 못하고 살아내기만 했느냐’고 묻는 것은 무의미하다. 그들에게 왜 애국가가 울리면 부부싸움까지 멈추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했느냐고 따질 필요가 없다. 왜? 시대가 그랬으니까.

<국제시장>은 이념을 팔지 않았다. 이 영화는 시대적 정의에 대해 논하는 영화가 아니다. 파독 광부가 파독 간호사와 결혼한다고 해서, 월남전에 다녀와서 한몫 잡았다고 해서 박정희를 긍정하는 것이 아니다. 파독 광부라도, 베트남전 노동자라도 가야했던 세대에 대한 이야기다. 영화는 생존의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생활의 시대를 넘어 풍요의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의 시선이 자칫 폭력일 수도 있다. 그들이 살았던 시대가 험해서 흘리는 눈물을 단순히 유치하다고만은 볼 수 없을 것이다. 그것은 그들의 팔자라고 보는 또 하나의 폭력일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처럼 부부싸움 하다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것을 보고 애국심이라고 읽는 것은 관객의 착각이다. 이 영화를 보는 보수의 시각이 이렇다. 과도하게 애국주의로 해석하는 것이다. 진보는 왜 국기에 대한 경례에 대해서 비판하지 않았느냐고 묻는다. 이것 역시 과도하다. 이 장면은 부부싸움을 보여주려는 장면이다. 이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거나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는 것이 애국심의 발로가 아니라 먹고 살기 위한 고육책 이었다. 국가는 이들에게 술 한 잔 사주지 않는다.

이 영화를 이념적으로 읽는 것은 영화가 이념적이어서가 아니라 그렇게 해석하는 사람이 이념에 함몰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것이 영화에 대한 긍정이든 부정이든. 다시 국가주의 과잉의 시대가 되니, ‘국가주의 포비아’도 과잉인 시대가 되어 국가주의자들은 이 영화를 개발시대의 프로파간다로 읽고 열광하고, 포비아들은 이 영화를 독재에 대한 무비판적 영화라고 평가절하한다.

<국제시장>은 사실 실패하기 쉬운 영화 양식이다. 갈등구조가 명확하지 않은 연대기적 구성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 신파코드를 곳곳에서 꺼내든다. 일종의 ‘가부장 신파'라고 할 수 있다. 영화적으로는 맹점도 많은 작품이다. 특히 관습화된 평론에서 비아냥거릴 여지도 많은 작품이다.

하지만 설득력이 있는 것은 이 신파가 영화적 허구가 아니라 굴곡의 현대사가 남긴 역사적 사실이기 때문이다. <명량>처럼 관객을 집중시키며 스토리를 끌고 나가는 힘이 돋보인다. 빈약한 갈등구조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이 매우 집중해서 영화를 본다. 그리고 실컷 눈물을 흘린 뒤에 카타르시스를 느낀다. 이유 있는 신파다.

흥행 코드와 관련해서는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웰컴 투 동막골> 등 분단 블록버스터의 새로운 변형이라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특히 ‘이산가족 찾기' 장면은 영화의 하이라이트였다. 감정을 극단으로 몰고 가서 전쟁의 언저리에 있는 피난민을 통해 전쟁의 비극을 알렸다. 여전히 분단은 우리들 감성을 크게 건드리는 뇌관이다. 이 영화는 이를 잘 활용해 치고 빠지기를 지능적으로 잘했다.

과도한 이념 공세는 <명량> 때도 있었다. 진보 진영에서는 이 영화를 국가주의 영화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조선시대의 기준으로 하면 <명량>은 반국가적인 영화다. 충의 대상을 임금이 아니라 백성이라고 말하기 때문이다. 이는 임금을 거스르는 반역이다. 이순신의 국가관은 임금을 벗어나 있다. 그가 섬기는 것도 백성이고 그를 구하는 사람도 백성이다. 그 백성을 섬기는 마음과 백성에 대한 믿음으로 임금의 시기와 질투를 극복한다. 그러나 이 영화는 국가주의 영화로 읽혔고, 박근혜 대통령 등 보수 세력이 국가주의 영화로 칭송하면서 국가주의 포비아가 있는 진보 진영의 미움을 샀다.

똑같은 현상이 <국제시장>에서 반복되고 있다. 부산에 사는 꼰대 할아버지가 경상도 출신 나훈아가 아니라 전라도 출신 남진을 최고의 가수라 칭송하고, 북한 출신은 무조건 빨갱이라고 하는 친구와 맞서고, 한국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의 입장을 대변하고, 6-25 전쟁의 경험을 바탕으로 베트남 아이와 주민들에게 측은지심을 보여주는 장면 등 감독의 마이너리티 감수성을 볼 수 있는 장면이 여럿 나온다. 그러나 진보는 이를 봐주지 않았다.

<국제시장>이 문제가 아니라 <국제시장>을 읽어내는 우리의 눈이 문제다. 더 문제는 <국제시장>을 그렇게 이념적으로 보게 하는 시대가 문제다. 우리 사회가 그 시절처럼 다시 좌우로 갈려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무엇이 우리의 마음을 갈라놓았는지를 한 번 살펴야 할 때다.

태그 국제시장,고재열의 리플레이

목록보기

고재열

고재열 시사IN 문화팀장
시사저널에서 기자생활을 시작했으나 '삼성기사 삭제사건'에 항의해 6개월 동안 파업을 벌인 후 사표를 내고 동료들과 시사IN을 창간했다. 블로그 '독설닷컴'으로 인터넷 논객 활동을 시작했으며 요즘은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더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트위터 @dogsul | 페이스북 facebook.com/dogsuldotcom
제59호   2015-01-08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