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TOP

연극인

검색하기

스윙 마이 라이프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조 씨(45세), 이 씨(25세), 심 씨(68세)

배경

집안

테이블 네 개 정도 놓은 식당. 벽에 붙은 메뉴판에는 고갈비, 닭똥집, 우동 세 가지뿐이다. 오래된 텔레비전을 보면서 각자 온 세 사람이 뭔가를 먹는 중이다. 테이블마다 원기둥 나무통에 마구잡이로 넣어 둔 수저, 학교 급식소에 나올 법한 스테인리스 컵, 덜어 먹는 접시 등이 있다. 이 씨(25세) 앞에는 다 먹은 우동 그릇이 놓여 있고 텔레비전을 보고 있다, 심 씨(68세)는 무표정으로 고갈비와 소주를 먹으며 텔레비전을 보고 있다. 조 씨(45세)는 우동 그릇과 소주를 마시지만 예민한 표정이다.

(야구 중계를 하는 캐스터 음성. “아, 오늘 양 팀 모두 점수 내기가 쉽지가 않아 보입니다.”)

(채널을 바꾸려고 리모컨을 찾으러 두리번거린다.)
(리모컨을 들며) 이것 찾으시오?
맞아요. 리모컨 좀 주세요.
(심드렁하게) 한창 야구 잘 보고 있는데 뭐요?
점수도 안 나는데 저깟 공놀이가 뭐 재밌습니까?
(술을 따르면서) 거, 쓸데없는 소리 말고 술이나 잡수쇼.
(약간 윽박을 지르는 듯) 글쎄, 리모컨 좀 달라니까요?
(우동을 먹다만 젓가락으로 테이블을 탁탁 치며) 좀 조용히 합시다. 중계가 안 들리잖아요.
새파란 놈이 어디서 건방지게.
아, 아저씨. 앞에 가리지 말고 비키라고요. 지금 1점을 내느냐 마느냐 중요하다고요.

(캐스터 목소리 등장. “아, 이렇게 점수를 못 내고 삼진을 당하고 마네요. 9회로 가겠습니다.”)

아. 자꾸 시끄럽게 하니까 찬스를 놓친 거잖아요. 빨리 먹고 나갈 것이지.
야! 인마. 야구 볼 생각하지 말고 네 인생이나 고민해. 네 인생이 야구로 치면 안타를 몇 번이나 쳤을 것 같으냐?
아저씨, 제 나이가 지금 스물다섯이니까 지금 3회도 안 왔거든요? 안타가 없었더라도 칠 기회가 많고, 지고 있더라도 역전을 할 수 있다 이거예요.
(혀를 차며) 내 인생이 야구 몇 회인지 어떻게 나이로 가늠을 하나, 이 사람들아.
그럼 할아버지는 어떤데요? 할아버지야말로 이제 타석에 못 올라오시지 않아요?
내 나이쯤 되면 어느 정도 인간인지 수준이 보여. 난 젊었을 때도 별로 타석에 올라가 본 적이 없는 것 같긴 하네.
(비웃는 얼굴로 깐죽대며 방망이를 휘두르는 시늉을 하며) 그래 놓고 뭘 운운해요. 저는 앞으로 창창하다고요. 안타도 치고, 홈런도 치고!
근데 내가 타석에는 못 섰다 쳐도 혼자 스윙한 적은 많아. 스윙할 때 행복한 순간들은 분명히 있었던 것 같거든.
타석에 못 서면 혼자 스윙해봤자 점수가 안 나잖아요.
자네도 내 나이쯤 되면 꼭 점수가 나야 이기는 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될 거야.
뭐지? 이 심오한 답변은?
내가 다 경험이 있어서 하는 말이야.
할아버지, 무슨 일 하셨는데요?
(숨을 한번 들이켜고)음. 나는 평생 목욕탕에서 때 미는 일을 했지. 지금이야 세신사니 관리사니 그럴싸하게 부르지만 우리 때는 그런 것도 없었어.
아~. 때밀이?
‘어이, 때밀이’ 하면 가서 두말없이 일만 했어. 돈을 벌어야 했으니까. 하루에 발가벗은 사람 여럿 밀어주고 나면 그게 그거더라고. 가진 게 많든 적든 있든 없든 사람 사는 건 다 똑같아.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이 같다고요? 대체 뭐가 같은데요?
어차피 사는 데 고민은 있고, 다들 사는 이유가 크진 않더라고. 배고프면 맛있는 걸 찾고, 맛있는 걸 찾으면 같이 먹을 짝이 필요하고, 짝을 찾으면 사랑을 하고, 사랑하다가 행복할 방법을 찾고, 행복을 알면 불행도 알고. 그런 거지.
행복과 불행이라.
한 꺼풀 벗기면 사람 사는 거 다 똑같아. 그러니 야구면 몰라도 인생은 점수 한 점 따겠다고 종종거릴 필요가 없다는 거지. 자, 그쪽은 어떤가? 자네는 야구를 알긴 아는가?
야구를 아냐고요? 말을 마세요. 저는 왕년에 야구 선수였어요.
(눈을 동그랗게 뜨고) 헐? 진짜요?
(대수롭지 않다는 듯이 술을 따르며) 부상당하고 그만뒀지만 저 TV 안에도 그때 같이하던 사람들 몇 있을 겁니다. 그쪽들 진짜 경기장에 올라가면 어떤지 알아요? 그라운드에 올라간 기분이 뭔지 알지도 못하면서.
포지션은요? 투수? 타자?
투수. 공을 던져 공격을 하는 것 같지만 사실상 돌아오는 공격을 막느라 바빴어요. 때로는 내가 던진 공이 배트에 맞고 다시 나를 맞추는 일도 있었고. 야구처럼 내 인생도 그렇게 계속 뭔가를 막으며 사느라 바빴던 것 같고.
인생에서는 뭘 막았는데요?
하. (일어서서 다리를 절며) 이것 봐.
다리를 저는군.
이 다리로 걸어 다니면 도처에 막힌 게 얼마나 많은 줄 알아요? 내 인생 통틀어 돈도 여자도 전부 이 다리에 막힌 거라고 봐. 나는.
거. 불편하긴 하겠군. 어쩌다 다쳤는가?
(술을 따르지만 술병에 술이 없자 그냥 빈 병을 딱 소리 나게 테이블 위에 내려치며 아무 말 없이 고개를 좌우로 가로젓는다) 잊어버렸어요.
아저씨, 그럼 인생에 한 번도 홈런이 없었어요? 아니, 할아버지처럼 혼자 스윙을 하더라도 행복한 적 한 번이라도 있었을 거 아녜요.
내 인생에 홈런은.
언제였는데요?

(그때 텔레비전에서 캐스터의 목소리 흘러나온다. “자, 9회 말 투 아웃. 이제 마지막 공만 남았습니다.” 심 씨와 이 씨가 잠깐 텔레비전을 쳐다보고 이내 조 씨로 고개를 돌린다.)

(테이블 위에 술값을 현금으로 놓고 슬그머니 일어선다.)
어디 가시오?
모르겠네요.
(조를 동시에 쳐다보면서) 어?
엥? 뭐를요.
홈런이 있었냐고 묻는데 생각이 잘 안 나요. 아무래도 내 인생이 저 경기처럼 그렇다 할 점수도 못 따고 9회까지 온 것 같거든. 배트나 구하러 갈까 싶네요. 어차피 내 인생도 저 경기처럼 곧 끝날 텐데 그전에 뭐라도 쳐 볼까 해서.

(그때 텔레비전에서 타앙! 하고 타격의 소리가 들린다. 장내 캐스터가 소리친다. “홈런입니다. 9회 말 마지막에 홈런이 나왔습니다!”)

(TV를 가리키며) 홈런이면 좋고, 아니어도 그럴듯한 한 방으로.
(세 사람 모두 텔레비전을 바라보고 무대의 불이 꺼진다.)
호들갑 작가소개
내가 사는 날들은 아주 사소한 일로 살고 싶었다가 또 비슷한 이유로 살기 싫어졌다.
앞으로 쓰는 글들이 살고 싶은 이유가 되기를 바라면서, 생각과 위안 그리고 애정을 가지고 가족과 살고 싶다.

 

태그 스윙 마이 라이프, 조아라

목록보기

제158호   2019-04-25   덧글 2
댓글쓰기   
덧글쓰기


공을 막는 일에 더 바빴던 투수라니 신선하네요. 잘 읽었습니다

2019-04-25댓글쓰기 댓글삭제

ㅇㅇ
잘 보고 갑니다

2019-05-17댓글쓰기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