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언제까지 왈츠를 추게 할 거야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나연A(21)
나연B(21)
수찬(23)

무대
대학교 강의실

무대 밝아지면,
나연A, 헛구역질을 하고 있다.
나연B, A의 등을 쓸어내린다.

나연B
괜찮아? 수업 들을 수 있겠어? 너 대신 내가 들어 갈테니까
나연A
(말 끊으며) 누구 맘대로.
나연B
너 힘들어 하니까 그렇지, 이건 걱정해 줘도 난리야.
싫음 말아, 지만 아프지 내가 아픈가?
나연A
일어나.
나연B
왜?
나연A
왜긴, 연습해야지.
나연B
또? 그만 하자 이제. 아침에 눈 떴을 때부터 지금까지 계속 연습, 연습, 연습.
이거 봐 발에 물집 잡혔어.
나연A
물집, 하나도 안 보이는데?
나연B
물집이 잡힐 정도로 연습을 많이 했다, 힘이 든다 이런 의미지. 이과 나왔냐?
(사이) 야, 좀 쉬자. 너 오늘 몸도 안 좋잖아.
나연A
이게 누구 때문인데.
애초에 너한테 맡기는 게 아니었어. 조금 서툴러도 내가 했어야 하는 건데. “너처럼 우물쭈물 거리다가 언제 연애 하냐, 이러다간 백발 할머니 될 때까지 남자 손 한번 못 잡아 보겠다.”
난리를 치길래 맡겨놨더니, 한다는 게 술에 취해서 “오빠 왜 이렇게 귀여워요? 오빠아아 가지 마요, 여기 내 옆에 앉아요. 나연이 욮.자.리” 이러고 있다.
나연B
미안해, 미안하다고. 언제까지 툴툴거릴건데? 이미 다 지난 일이잖아. 수찬오빠도 괜찮다고, 자기도 필름 끊겨서 기억 하나도 안 난다고 하잖아.
나연A
(말하기도 귀찮다는 듯, 일어나라고 손짓한다)
나연B
독한 년, 연민정보다도 더 독한 년.

나연A, 입으로 ‘원투쓰리’ 박자를 세며 왈츠 스텝을 밟는다.
왈츠 음악이 흐른다.
나연B, 마지못해 A를 따라 한다.
나연B, 몇 번 스텝을 밟다가 멈춰서는 팔로 'X'자를 만든다.
음악 꺼진다.

나연A
왜 또.
나연B
이 박자 너무 심심해. 나랑 안 맞아.
나연A
맞춰. 그러려고 연습하는 거니까.
나연B
화장실 며칠 못 간 것처럼 불편하단 말이야. 여기서 속도 쪼금만, 진짜 쪼금만 올리면 정말 신나게 출 수 있을 것 같은데.
나연A
기다려봐. (밖으로 나간다)
나연B
그래도 연민정보단 착해.

나연A, 망치를 들고 들어온다.

나연A
너 그냥 조용히 기절해 있는 게 나을 것 같다. 이 꽉 물어, 금방 끝내 줄 테니까.

나연B, 도망간다.
나연A, 망치를 휘두르며 B를 쫓는다.
둘의 행동은 느린 템포의 안무 같다. 전혀 폭력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우아하다.

나연B
(망치를 잡으며) 진정해, 너 답지 않게 왜이래. 이성적으로, 이성적으로!
나연A
(뿌리치고 휘두르며) 이성적으로 생각해서 지금까지 참아 온 거야. 수찬 오빠 처음 만난 날, 네가 멧돼지처럼 달려가서 번호 찍어달라고 말했을 때도 난 참았어.
나연B
(막으며) 그래, 그때 너 완전 똥 씹은 표정이었지.
나연A
(휘두르며) 같은 날 7016번 버스에서 수찬 오빠 우연히 만났을 때, 헬렐레 거리면서 우리의 과거사 20년을 줄줄줄 이야기 할 때도, 나 가만히 있었어.
나연B
기억나. 수찬 오빠 내리고 나서 네가 내 머리채 잡았잖아.
나연A
네가 매일 점심 때마다 “오빠 뭐해요?”, 밤마다 “오빠 자요?” 카톡 보낼 때도, 오빠한테 “우리 밥 언제 같이 먹냐”고 재촉할 때도 다 참아왔는데! 어제 술 취해서 그 짓을 하고도 정신을 못 차리고 뭐? 속도를 올려줘? 신이 안나? 진작에 이랬어야 했는데, 다 내 죄다. 내 업보야.
나연B
(망치를 뺏어서 던진다) 그래도 오빠 내 카톡에 꼬박꼬박 답장 해 줬단 말이야. 밥도 오빠가 먼저 사준다고 했어.
나연A
열 두 시간 만에 받은 답장이 무슨 의미가 있어! 기억 안나? 고등학교 때 진수도, 중학교 때 영민이도 지금 수찬오빠가 하는 거랑 똑같았어. 넌, 학습능력이 없니?
나연B
수찬오빠는 진수나 영민이가 아니잖아. 걔네들이랑은 좀 다를 수 있잖아. 우리가 오빠랑 주고받던 카톡들은 다 뭔데, 오빠도 우리한테 마음 있다니까.
나연A
그럴 확률은 0.00000000000000001퍼센트야. 그리고 오빠는 어제 술자리 이후로 그나마 추던 왈츠 스텝도 멈췄어. 발을 그냥 땅바닥에 붙여버렸다고.
내가 하란대로 해. 내 말 들어서 손해 본 적 있어?
나연B
손해 본 적 없지, 근데 재미있었던 적도 한 번도 없거든.
나연A
입 다물고, 연습이나 해.

나연A 와B 왈츠 스텝을 밟는다.
수찬, 안으로 들어온다.

나연A
연습한대로만 해. 워언,투우,쓰리이.
나연B
알아, 알아. 원투쓰리, 원투쓰리.
나연A
그게 아니라, 천천히. (손뼉을 쳐서 박자를 맞추며) 워언, 투우, 쓰리이.

나연B와 수찬, 마주 선 후 손을 들어 가볍게 잡는다. 클로즈드 홀드.

나연B
안녕하세요.
수찬
어, 안녕.

왈츠 음악이 흐르고, 나연A와 B, 수찬과 왈츠를 춘다.
(나연 B가 수찬의 손을 잡고 있으며, 나연 A는 B의 뒤에서 B와 똑같이 추고 있다)
갑자기 나연B의 스텝이 현란해 진다.
이 때, 음악 템포가 빨라진다. 나연B, 환호성을 내지르며 자이브를 춘다. 음악에 심히 도취되어있다.

나연A
미쳤어? 안 멈춰? (손뼉치며) 워언투우쓰리이. 템포 낮추라고.
나연B
에라 모르겠다. 넌 왈츠나 춰라 난 자이브 출게. 이게 내 운명인가 봐.
나연A
(나연B를 못 움직이게 뒤에서 안으며) 멈춰. 멈추라고.
나연B
(나연A를 밀치며) 놔! 나 완전 달아올랐단 말이야.
나연A
(다시 B를 막으며) 제발 정신 차려.
나연B
(더욱 세게 A를 밀치며) 놓으라니까!

나연A, 바닥에 쓰러진다. 정신을 잃는다.
나연B, 다시 자이브 스텝을 밟는다.

나연B
(춤을 잠시 멈추고) 오빠 벚꽃 많이 피었던데 우리 꽃놀이 안 갈래요?
수찬
꽃놀이?

나연B, 수찬의 손을 잡고 자이브를 춘다.
수찬, 자이브 스텝을 따라 하기 버거워 보인다. 춤을 추는 것이 아니라, 거의 나연 B에게 끌려가다시피 하는 모습. 수찬, 결국 넘어진다.

나연B
가요, 같이가요. 네? 네?
수찬
나연아. (사이) 너, 너무 부담스러워.
나연B
오빠...
수찬
미안해.
나연B
거짓말 하지 마요. 오빠 나 좋아하잖아요. 오빠가 나 좋아한다고 했잖아요.
수찬
무슨 소리야 내가 언제.
나연B
했잖아요. 했다구요.
수찬
너 무섭게 왜 이래.
나연B
오빠 눈이, 오빠 손이, 오빠 표정이 말했잖아요. 나 좋아한다고, 나 사랑한다고!

나연B, 수찬과 자이브를 추려고 한다.
수찬, 나연B의 손을 거세게 뿌리치고 도망간다.
나연B, 바닥으로 나가떨어진다. 흐느껴 우는 소리.
B의 우는 소리에 깨어난 나연A, B를 일으켜 세운다.

나연A
(왈츠 스텝을 밟으며) 워언, 투우, 쓰리이.
나연B
...
나연A
(B의 팔을 툭툭 치고는) 워언, 투우, 쓰리이.
나연B
(울먹이며) 워언, 투우, 쓰리이.

막.

호들갑 작가소개
2012년, 영어완전정복을 꿈꾸며 영어학원에 등록했다. 학원 수업 중엔 ‘롤플레이’ 시간이 있었는데, 영어 지문을 연극으로 만들어 학우들 앞에서 발표해 보는 시간이었다. 어쩌다보니 하라는 영어공부는 안하고 연극에 푹 빠지게 됐다. 아직은 많이 부족하지만, 느리더라도 오래오래 연극을 알아가고 싶다.

 

태그 10분희곡릴레이,구하나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74호   2015-08-20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