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주지윤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밤

    주지윤

    joojiyun@hanmail.net


    등장인물
    아내
    남편



    현재


    장소
    옥상


    무대
    늦은 밤, 주택가 옥상. 무대 앞으로 난간, 무대 왼편은 옥상으로 올라오는 계단 입구, 무대 중앙에는 평상, 그 위에는 빵빵하게 채워진 꽃무늬 여행용 가방, 무대 오른편에는 몇 개의 장독대와 화분이 놓여 있다.


    환갑을 넘긴 부부

    아내는 밤하늘을 올려다보고
    남편은 그런 아내를 쳐다본다.

    남 편이봐.

    아내, 별 반응이 없자
    남편, 아내를 툭툭 친다.

    남 편뭐가 보여?
    아 내(남편 보며) 참 기네요.
    남 편뭐가?
    아 내(하늘 보며) 밤이요.

    남편, 한심하다는 듯

    남 편싱겁기는!
    아 내(침묵)
    남 편뭐가 있긴 해?
    아 내아뇨.
    남 편근데 왜 그러는 거야?
    아 내그냥…이상해서요.
    남 편어떤 게?
    아 내온통 새까맣잖아요.
    남 편새삼스럽기는, 밤은 원래 그래.
    아 내옛날엔 안 그랬던 것 같은데…
    남 편당신도 이젠 늙었구만.

    아내, 남편을 물끄러미 본다.

    남 편그러니까 세월 타령만 하지 말고 화장품 사다 주면 바르는 시늉이라도 좀 해.
    아 내크림 찍어 바른다고 뭐가 달라져요?
    남 편나 봐봐, 피부 좋아진 거 안 보여?
    아 내(웃음) 그러니까 나한테 고마워해요.
    남 편뭐?
    아 내당신 사다 나른 거 내가 묵혀놓고 안 바르는 덕분에 당신 피부만 호강하잖아요.
    남 편오죽하면 그랬겠어! 비싼 돈 주고 사다 줘도 고마운 줄 모르니, 나 원.
    아 내이 나이에 고와져봤자 어디에 쓰이겠어요?
    남 편거 사람 참!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말 몰라?
    아 내겉이 그러면 뭘 해요? 속은 문드러져서 안 쑤시는 데가 없는데.
    남 편왜? 어디 아파?

    아내, 남편을 물끄러미 본다.

    아 내웬일이래요?
    남 편뭐가?
    아 내지금, 나 걱정해주는 거예요?
    남 편걱정은 무슨!
    아 내그럼 그렇지.
    남 편운동 해. 운동.
    아 내아우,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가쁘고 심장이 벌렁벌렁한다는데 운동은 무슨!
    남 편그게 살아있다는 증거야. 그러니까 세상에서 제일 힘든 게 숨 쉬는 거라고.
    아 내누가 그래요?
    남 편(머뭇) 내가!
    아 내난 또, 어디 티비 프로그램에서 주워들은 얘기라고…
    남 편이봐, 내 말 들어서 나쁠 거 하나 없어. 내가 하는 말은 다 맞는 얘기라고.
    아 내일 등 하겠어요.
    남 편뭐로?
    아 내우기는 거요.
    남 편이 여편네가 진짜!

    아내, 남편의 시선을 피해 평상에 앉는다.
    남편, 아내 옆에 꽃무늬 백팩을 보고

    남 편그건 뭐야? 샀어?

    아내, 조심스레 가방을 메고
    남편에게 보여주며

    아 내어때요? 어울려요?
    남 편점잖지 못하게 꽃무늬가 뭐야?
    아 내왜요? 내 눈에는 곱기만 하구만…
    남 편곱긴 뭐가 고와? 촌스럽지!
    아 내꽃이 촌스러워요?
    남 편여자들은 희한해. 젊을 땐 꽃 사다주면 돈으로 주지 뭐 이런 걸 샀냐고 타박하더니 늙어서는 새빨갛고 샛노랗고
    알록달록한 것만 봐도 저렇게 좋다고 난리니.

    아내, 살짝 삐친 듯
    가방을 툭 내던진다.

    남편, 아내의 눈치를 살피며
    그 옆에 앉아서 가방 먼지를 털며

    남 편얼마 줬어?
    아 내알아서 뭐하게요?
    남 편별 것도 아닌 거 쓸데없이 돈 많이 줬을까봐 그런다.

    아내, 남편이 들고 있는 가방을 뺏어서
    서류 봉투를 꺼내 준다.

    아 내받아요.
    남 편뭔데?

    남편, 봉투 받으며

    아 내열어 봐요.
    남 편이 밤에 뭐가 보여야 말이지.
    아 내돋보기 없어요?
    남 편없어.

    남편, 봉투에서 서류를 꺼내 보려고 하자
    아내, 주머니에서 휴대용 미니 손전등 꺼내서 켠다.

    남 편그건 또 어디서 났어?
    아 내샀어요. 지하철 안에서…
    남 편얼마에?
    아 내오천 원요.
    남 편(큰소리로) 이 여편네가 진짜!
    아 내아우, 깜짝이야. 나 아직 귀 안 먹었어요!
    남 편누가 뭐래?
    아 내비싸게 주고 산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소리를 질러요?
    남 편딱 보면 몰라? 그깟 거 천 원 한 장이면 뒤집어쓰겠구만!
    아 내바가지인 거 알고 샀어요.
    남 편이래도 흥, 저래도 흥! 어째 당신은 나이 들수록 더 해?
    아 내열 올리지 마요. 당신 그렇게 흥분하면 오줌 지리잖아요.
    남 편내가 오죽하면 그래? 오죽하면!
    아 내쓸데없이 화내면 오줌소태 더 심해져요.
    남 편당신이 자꾸 곰 같은 짓을 하니까 그러는 거 아냐!

    남편, 서류 내팽개치며

    남 편에이씨, 안 봐!

    아내, 남편 물끄러미 본다.

    아 내주어요.
    남 편뭐?
    아 내주우라고요.
    남 편싫어!

    아내, 이혼신고서를 주워서 남편 손에 쥐어준다.

    아 내찬찬히 봐요.
    남 편이게 뭔데 난리야?
    아 내보면 알거에요.
    남 편(이혼 신고서 보다 말고) 안 보여! 그냥 말로 해, 말로!

    사이

    아 내끝내요.
    남 편뭐?
    아 내그만 살자구요.
    남 편(아내 이마를 짚으며) 진짜 어디 아파?

    아내, 남편의 손을 뿌리치며 남편을 본다.

    아 내이만큼 했으면 됐어요.
    남 편뭐?
    아 내오래 살았다구요.
    남 편이 여편네가 진짜! 저녁때는 밥 차려주기 귀찮아서 빵쪼가리 쥐어주더니 이제는 자다 말고 옥상까지 끌고 와서는
    뭐? 뭐가 어째? 이젠 하다하다가 뭐? 이혼? 다 늙어서 노망났어?
    아 내(침묵)
    남 편왜? 갑자기 왜!
    아 내(침묵)
    남 편그 나이에 어디 변변한 친정이라도 있어?
    아 내(침묵)
    남 편젊어서는 그래! 변변한 친정이라도 있었으니 그랬다 치자. 근데 그 나이 먹어서 받아 줄 친정이 어디 있어?
    장모님 돌아가신 지가 20년도 더 됐는데 이젠 큰 처남도 없겠다 당신이 갈 데가 어디 있냐고!
    아 내(침묵)
    남 편그럼 밥은? 내 밥은!
    아 내한 끼 안 먹는다고 안 죽어요.
    남 편기운이 없잖아, 기운이!
    아 내정 그러면 직접 해 드시구려.
    남 편뭐?
    아 내전기밥솥 있겠다. 밥통에 쌀만 넣고 버튼 누르면 밥도 되고, 반찬은…요 앞에 반찬가게 생겼으니 당신 좋아하는
    소고기 무국, 불고기, 장조림 틈틈이 잡수고 싶을 때마다 사다 드시면 되겠네요.
    남 편이봐!

    남편, 아내의 팔을 잡으려고 하는데
    아내, 남편의 손길을 피해 평상에서 일어난다.

    아내, 옥상 난간으로 가서 하늘 본다.

    남 편은영 엄마!
    아 내(침묵)
    남 편여보!
    아 내(침묵)
    남 편순심아!

    아내, 뒤돌아서 남편을 보며 웃는다.

    어디선가 송창식의 <꽃보다 귀한 여인> 노래가 나온다.

    막.

작가소개

 

태그 밤, 주지윤, 아내, 남편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 44호   2014-08-21   덧글 5
댓글쓰기   
덧글쓰기

stage1st
[밤] 그냥 좋으네요,....남편 짠돌이 지질이 궁상같은데, 그래도 좀 멋진듯.....아내 이름 기억 못하는 남편들도 많은데^+^ㅋ

2014-08-27댓글쓰기 댓글삭제

주지윤
결혼하고 나면 이름보다 호칭으로 많이 불려지더라구요. stage1st님 <밤> 희곡 읽어주시고 댓글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2014-08-27댓글쓰기 댓글삭제

오세혁
남의 일 같지 않은 희곡입니다.

2014-08-28댓글쓰기 댓글삭제

김다은
짧은 10분 글에 이렇게 긴 세월의 이야기를 담아내다니. 부러운 필력입니다.

2014-08-30댓글쓰기 댓글삭제

[남친구함] m i n d 1 9 .
[남친구함] m i n d 1 9 . n e t

2017-11-16댓글쓰기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