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집에 가고 싶은 사람들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여자
경비
남편
남자

무대
어느 아파트 복도와 집 안

여자 장바구니 들고 등장. 현관 번호 키의 비밀번호를 누른다. 번호가 잘못됐는지
문은 열리지 않는다.

여자
내 정신 좀 봐.

여자 몇 번을 더 시도한 끝에 집안으로 들어간다. 이리저리 집을 뒤지던 여자가
서랍에서 양말을 꺼내 신는다.

여자
(왠지 신이 났다) 그럼 시작해 볼까.

무대 한쪽에서 경비 등장. 여자의 집 문을 두드린다.

여자
아 씨, 귀찮게 뭐야. 이제 막 시작하려는 참인데. (밖으로) 누구세요?
경비
아, 집에 계셨네요? 경비실입니다. 싸인 좀 받아야할게 있어서요.
여자
제가 지금 샤워중이거든요. 좀 있다 오시겠어요?
경비
뭐 급한 건 아니니 알겠습니다. (사이) 샤워중이면… 어디 나가시나 봐요?
여자
네? 그건 왜 물으세요?
경비
아니 있다 몇 시 쯤 다시 와야 하나 해서요. 저도 헛걸음하기는 싫으니까요.
여자
오늘 안에 꼭 해야 해요? 아깐 급한 건 아니라더니.
경비
급한 건 아니고 그래도 이왕 온 김에 하면 어떨까 싶어서요. (중얼거리며) 마침
샤워중이기도 하고…
여자
아무튼 지금은 못 나가니까 내일 오시던지 문 앞에 두고 가시던지 하세요.
경비
알겠습니다. 그럼 밤에 다시 오죠.

경비 가려는데 남편 등장한다. 경비와 남편 서로를 보며 흠칫 놀란다.

경비
안녕하세요. 저 경비실에서 왔는데…
남편
아, 경비 아저씨 알죠. 알죠. 항상 수고가 많으십니다. 이 꼭대기 층까지 오시고.
경비
(놀라며) 네? 저를 아신다고요?
남편
(자신감 없게) 왜 알면 안 되나요?
경비
아뇨. 요즘 사람들이 어디 경비나부랭이한테 관심이나 있습니까. 놀이터 그네보다
못하죠. 알아봐주신다니 고맙네요.

밖이 소란스럽자 여자 문에 바싹 붙는다.

여자
아직 안가셨나요?
경비
이제 막 가려던 참입니다. 사장님이 퇴근하셨네요. (남편에게) 들어가시죠.
남편
…여보 나왔어. 문 열어줘.
경비
그럼 있다 오겠습니다. 사모님.
여자
(사이) 뭐 하러 또 오시려고요 아저씨. 남편에게 싸인 받으세요.
여보, 싸인 좀 해드려.

여자 말하며 창문을 연다. 그리곤 아래를 내다본다.

경비
아차차. 그럼 되지. (어색하게 크게 웃는다) 저 이번에… 엘리베이터 공사를 하는데
동의 싸인 좀…
남편
아내에게 받으시죠. 이 집 주인은 아내거든요.
경비
저런! 어쩌다가. 하긴 요즘엔 여자들 파워가 더 쎄죠. 남편들이야 찍소리야 합니까 어디.
여자
여보, 뭐해요. 싸인 해드리고 보내드려요. 바쁘실텐데. (계속 창밖을 살핀다)
남편
아, 알겠어. 펜… 있으신가요?
경비
펜이요? (주머니를 뒤적거리며) 아이쿠! 깜박 놓고 왔네. 내 정신이 이래요. 하하
남편
싸인 받으러 다니신다더니 펜도 안가지고 오셨어요?
경비
어디 오다가 떨어트린 모양입니다. 아님 사모님께 펜 하나만 달라고 하죠 뭐.
남편
아, 예.

잠시 정적.

경비
안 들어가세요?
남편
들어가야죠. 여보. 문 좀 열어줘.
여자
나 샤워 중이라니까. 조금만 기다려.
경비
허허. 아니 무슨 부부사이가 샤워한다고 문도 안 열어줍니까? 그리고 번호키인데
누르고 들어가시면 되지.
남편
그게 저…
경비
그러고 보니 이거 참 이상하구만. 사장님은 밖에서 문 열어 달라 난리고
사모님은 샤워중이라면서 할 말은 다하고 말이야.
남편
지금 무슨 생각하시는 겁니까? 그거야 아내가 요즘 세상이 흉흉하다고 심심하면
비밀번호를 바꿔대는 통에 잠시 까먹은 것뿐인데. 이제 막 기억나 들어가려는 참이요!

남편 비밀번호를 누른다. 맞지 않다.

남편
이거 봐. 또 바꿨구만! (문 두드리며) 거, 문 좀 열어봐!
여자
(신경질적으로) 샤워중이라니까!
경비
이거, 당신들 아주 수상해. (문 두드리며) 사모님 일단 좀 나와서 얘기 해보시죠.
남편
뭐, 당신들? 수상한건 당신이지. 무슨 펜도 안가지고 다니면서 싸인 받나?
그리고 여기가 꼭대기 층인데 왜 다른 층에서 받은 싸인은 두 개 뿐이고?
경비
이 양반 웃긴 양반이네. 누가 이 시간에 집에 있나! 다들 외출중이니까 그렇지.
남편
그걸 아는 사람이, 사람 없는 시간에 왜 돌아다니는데?
경비
(왠지 할 말이 없어서) 일단 사모님 좀 나와 보시죠! 이 분이 정말 남편 맞습니까?
남편
당신 지금 누굴 의심하는거야! 그럼 당신이야 말로 진짜 경비 맞아?
경비
참나. 아까는 나 알겠다 하지 않았나? 사모님 좀 나와 보세요.
여자
(혼잣말로) 왜 안 가고 지랄들이야. (밖으로) 제가 사실 중요한 일 중이라서요.
남편
(경비에게) 바쁘다잖아! 왜 자꾸 나오라 그래!
경비
아직도 샤워중이신가요?
여자
아니요 그게…… 제모 중이에요!
경비
제모요?
여자
족집게로 하도 뽑았더니 쥐가 나서 다리가 움직이질 않네요. 남편에게 이런 모습
부끄럽기도 하구요. 우린 아직 신혼이라서…… 119 좀 불러주시겠어요?
경비
무슨 다리에 쥐 낫다고 119까지…
남편
(냉큼) 내가 내려가서 사람을 좀 불러 오겠어요!
여자
그래요! 여보 당신이 좀… 갔다 와요. 얼른! 냉큼! 빨리! 경비 아저씨도 남편을 좀
도와주시겠어요? 사람을 많이 불러와야 할 것 같아요. 제가 좀 뚱뚱해서…
경비
이대로 가긴 아쉬운데… 일단 알겠습니다.

남편과 경비 떠나려는데 남자 등장.

남자
누구세요?
경비
난 경비고
남편
전 이집 주인 남편인데요?
여자
어머, 벌써 누가 왔나요?
남자
경비? (놀라며) 남편? 내가 이 집 주인인데?

남편과 경비 한 순간 얼음. 안에서 듣고 있는 아내. 창문으로 뛰어내리려 준비한다.

남자
당신들 뭐야!
남편
아, 그게… 제가 집을 착각했나보네요. 전 1102호를 찾아가야하는데 그게…
여긴 1101호네요. 사실 제 집이 아니고 친구 집을 찾아가던 참이거든요!
경비
친구 집? 아깐 당신 집이라며!
남편
친구랑 전 모든 걸 공유하는 사이거든요. 그리고 언제 내 집이라 했습니까.
아내 집이라 했지.
경비
당신 아내가 왜 친구 집에 있는데?
남편
정확히 말하면 친구 아내죠. 말했잖아요. 저흰 모든 걸 공유하는 사이라서.
근데 안에 계신 분은 제가 공유하는 아내분이 아닌 것 같네요. 그럼 이만 실례.

남자 도망가려는 남편을 잡는다.

남자
잠깐 이게 다 무슨 소리야. 난 이혼한지 삼년이 넘었는데 아내가 어딨으며
당신은 경비라면서 그 옷 여기 경비 복이 아니잖아?
남편
말했잖아요. 집을 착각했다고 하하.
남자
잠깐 잠깐 이거 뭐하는 놈들이야? 경찰 부를테니까 딱 기다려.
경비
겨…경비인 제가 있는데 경찰은 뭐한다고 부릅니까? 제가 내려가서 세콤을…
남자
세콤 좋아하네. 당신도 이상해. 이거 도둑놈들 아냐?
남편
(고민하다가) 전 사실…… 벨튀예요!
남자
벨튀?
남편
네! 벨 누르고 튀려고 왔는데 이 집에 벨이 없고, 경비아저씨가 앞에 계셔서
실패 했네요… (고개 숙이며)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
경비아저씨 저 잡아가세요. 내려가서 반성문이라도 쓰죠! 그쵸? 아저씨…
경비
아… 벨튀! 그래 요 녀석! 누가 그렇게 벨을 누르나 했더니.
(남편 귀 잡고) 내가 이 놈 데려가서 혼꾸녕이라도 내겠습니다. 걱정마세요!
남편
아이고 그래요! 전 혼나야해요. 혼나야 마땅하죠.

경비와 남편 서로 주거니 받거니 혼내고 혼나며 빠르게 도망.

남자
저, 저 이사를 가던지 해야지. 별 미친놈들이 다 있네.

남자 현관 비밀번호를 누른다. 한 번에 열린다. 수건만 두른 아내가 나온다.

남자
(깜짝 놀라며) 뭐야!
여자
(아주 신경질적으로) 내가 샤워중이라고 몇 번이나 말해 진짜!

남자 밀치고 잰 걸음으로 도망친다. 남자 황당해 주저앉아 일어나지 못한다.

끝.

호들갑 작가소개
<집에 가고 싶은 사람들>을 쓴 신지원은 명량해전이 일어나고 이탈리아의 카스트라토 파리넬리와 조선의 가톨릭 신부 김대건이 사망한 9월 16일에 태어났다. 작가는 본인이 태어난 생일을 아주 좋아해서 핸드폰 번호 마저 생일로 하고 십년동안 한 번도 바꾸지 않았다. 작가는 소설이 쓰고 싶어 문예창작학과에 진학한 이후 각종 시 공모전에서 상을 받고 현재 극작가를 꿈꾸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글쓰기를 꿈꾸는 중이다. 20살 때 시골에 내려가 문예창작학과에 진학했다고 하자 큰아버지께서 “드디어 신씨 집안에도 문인이 나오는 구나!” 하시고 크게 기뻐하시며 손수 광주에서 서울까지 천자문 책 두 권을 사서 보내주셨다고 한다. 책은 대학 졸업을 앞 둔 지금까지 한 번도 펴 보지 않았다. 어쨌건 지금은 ‘시사낭만청춘 극단 끼’라는 대학생 극단에서 작가팀장으로 활동 중이다. 공모전은 떨어질까 무서워 아직 참여해 본 적 없다. 작가는 아직도 생애 첫 공연을 했을 때 받았던 두근거림 때문에 종종 잠을 설친다. 연애 하는 기분으로 글을 쓰고 연극을 만드는 중이다. (편집위원 오세혁)

 

태그 집에 가고 싶은 사람들,신지원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 56호   2014-11-20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