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상상해볼 뿐이지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구씨
허씨

시간
길고 긴 하루

장소
구덩이

무대
햇빛이 들어오지 않아 습하고 어두컴컴하다.

서서히 밝아지면
구덩이 안
구씨와 허씨,
삽질을 하고 있다.

각자 묵묵히
열심히
한참 동안
삽질을 한다.

허씨
(삽질을 멈추며) 난 이제 이 짓도 못해먹겠다. 도대체 언제까지 이 짓을 해야 돼?
구씨
(계속 삽질하며) 잘 하다가 왜 그래.
허씨
못 참겠다고 이제 더 이상. 나 그냥 다 관둘래. 이놈의 삽들 다 분질러 버리고 콱 죽어버릴래.

별 반응 없이 계속 삽질하는 구씨.

허씨
넌 지치지 않냐? 그만하고 싶지 않아? 항상 뭘 그렇게 열심히 하는 거야?
구씨
별 수 없잖아. 여기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이거밖에 없어. 있는 거라곤 흙과 삽뿐이니까.
허씨
그렇다고 계속 이 짓이나 하면서 썩어 없어지자고? 햇빛 본지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난다. (주저앉으며) 어젯밤에 이상한 꿈을 꿨어. 그런 거 있잖아. 꿈에서 깼는데 또 꿈이고, 또 다시 깨어도 다시 꿈인 거.
구씨
악몽?
허씨
맞아, 악몽. 악몽이었어. 얼마나 무서웠는지.
구씨
꿈속에서 뭘 했는데?
허씨
뭘 하긴. 삽질했지.
구씨
꿈에서도? 삽질만 하는 건 꿈이나 현실이나 똑같구나.
허씨
넌 안 그러냐?
구씨
난 이제 꿈 안 꿔.
허씨
넌 잠을 안자잖아.
구씨
난 늘 자고 있는데?
허씨
넌 매일 이 짓만 하잖아.
구씨
지금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모를 일이지.
허씨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 거야? 여하튼 꿈에 계속 파고 또 팠는데도 제자리인 거야. 답답해서 미치는 줄 알았지. 발은 땅바닥에 달라붙어서 안 떨어지고, 팔로는 계속 이 짓만 하고 있고. 게다가 파면 팔수록 밑으로 막 가라앉으려고 하잖아. 그래서 막 소리쳤지. 살려달라고.
구씨
누구한테?
허씨
허공에 대고.
구씨
거기서 널 살려줄 사람이 어디 있냐? 스스로 빠져나와야지.
허씨
악몽에서 빠져나오는 방법을 알아?
구씨
꿈인 걸 인식 하면서 꾸는 거야. 아, 맞다. 지금 이거 꿈이지. 어라, 또 꿈이네. 이러면서.
허씨
그게 가능해?
구씨
나도 한 번도 해본 적은 없어.

허씨, 눕는다.

구씨
뭐하게?
허씨
한번 해보려고. 다시 악몽 꾸고 빠져나와 봐야지.
구씨
그게 가능할까?
허씨
너가 알려줬잖아.
구씨
말이 그렇다는 거지.
허씨
말뿐이었어? 에라, 모르겠다.

허씨, 두 눈을 감는다.

구씨
그러지 말고 삽질이나 해.
허씨
난 이제 안할 거라니까. 나 잠들면 흙이나 좀 덮어줘. 굿바이. 마지막 인사야. 난 이제 진짜 그만 할 거야. 그동안 즐거웠다.
구씨
진심이야?
허씨
진심이면 어떻고 아니면 어쩔 거야. 난 이제 아무 것도 안 할래.
구씨
그래, 너 맘대로 해라. 난 가만히 있는 것보다 삽질 하는 게 나으니까.

구씨, 계속 삽질을 한다.
좀 지루한 시간이 오간다.

허씨
얘기 할래?
구씨
지금 하고 있잖아.
허씨
재미없는 얘기 말고, 재미있는 얘기.
구씨
너가 해봐. 재미있는 얘기. 너 상상 잘하잖아.
허씨
상상?

허씨, 상상에 빠진다.
상상을 하는 중에도 구씨의 삽질은 계속된다.

구씨
상상해?
허씨
응.
구씨
무슨 상상?
허씨
이곳을 빠져나가는 상상. 우린 이곳을 빠져나가게 될 거야.
구씨
어떻게?
허씨
나갈 구멍을 찾게 된 거지. 빠져나갈 구멍 말이야.
구씨
그 상상 끝엔 뭐가 있어? 이곳을 빠져나가면 어떻게 되는 거지?
허씨
이상하게도 난 이런 상상을 한 날이면 무서운 악몽을 꿔. 빠져 나가도 빠져 나가도 계속해서 같은 구덩이가 나와서 도저히 이곳을 빠져 나갈 수가 없는 거야. 그리고 그곳에서도 역시나 지금과 똑같은 삽질을 하고 있고.
구씨
현실 같은 악몽이지.
허씨
악몽 같은 현실이지. 이제 너가 해봐. 재밌는 상상.
구씨
상상은 어떻게 해야 하지?
허씨
한 번 해봐. 쉬워. 너가 원하는 걸 생각해. 그리고 말해봐. 너가 지금 가장 원하는 게 뭐야?
구씨
(골똘히 생각하다가) 난 대박 나는 상상 할래. 으리으리한 금장식이 된 삽을 발견하는 거지.
허씨
겨우 삽?
구씨
이건 그냥 삽이 아니야. 아무리 삽질을 해도 전혀 힘이 들지 않는 삽이지. 무게는 솜털을 들고 있는 것처럼 가벼울 거야. 어쩌면 삽이 저절로 움직여서 힘을 하나도 들이지 않고 삽질을 할 수 있을지도 몰라.
허씨
그런 삽이 어디 있어?
구씨
상상하라며. 내 머릿속에 있지.
허씨
그래 상상은 자유니까.
구씨
그래 자유니까.

다시 삽질에 열중하는 구씨.

허씨
난 이제 밖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르겠어. 나가면 숨은 쉴 수 있을까? 숨 쉬는 법을 까먹은 건 아니겠지. 어쩌면 눈이 부셔서 아무 것도 쳐다볼 수 없게 될지도 몰라. 우린 아마 죽어서도 여기에 묻히게 될 거야. 내가 먼저 죽으면 너가 나를 묻고, 너가 먼저 죽으면 내가 너를 묻겠지.

허씨, 구씨가 삽질하는 모습을 바라본다.

허씨
(매료된 듯) 너가 삽질하는 걸 보면 뭔가 숭고한 느낌이 들어. 뭐랄까 굉장히 대단한 일을 하고 있는 느낌이야. 삽질 그 자체만으로도 말이야. 혹시라도 우리가 평생 여기에서 나가지 못하고 삽질만 하고 있더라도 뭔가 의미가 있을 것 같아. 너의 삽질하는 그 행위만으로도. 만약 너랑 내가 오랜 삽질 끝에 이 깊숙한 곳에서 죽는다면 나중에 고고학자들이 우리의 화석을 발견하겠지? (황홀한 듯) 삽을 껴안고 죽은 너의 화석은 아마 박물관에 멋지게 전시될 거야.
구씨
난 화석으로 발견되고 싶진 않아.
허씨
그럼 어쩌려고? 여기에서 나가기라도 하는 걸 기대하는 거야?
구씨
난 사라지고 싶어. 완전히. 마치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말이야. 계속 이 삽질을 하다보면 꼭 그렇게 될 것 같은 예감이 들어.
허씨
그건 싫다. 난 차라리 여기에서 빠져나가는 쪽을 택할래.

허씨, 결국 다시 일어나 삽을 든다.

구씨
아무래도 안 되겠지? 그러게 그래봤자 라니까.
허씨
언제고 감시인이 들이닥쳐서 더 깊은 구덩이 속으로 밀어 넣을지 모르니까. 여기보다 더 깊은 곳이 있기나 할런지 모르지만 그래도 여기보다 더 숨 막히는 곳으로 가고 싶지는 않아.

허씨, 삽질을 시작한다.

허씨
오늘은 감시인이 올까? 그 양복 입은 사내 말이야.
구씨
올 때 되면 오겠지.

두 사람, 함께 삽질을 한다.

묵묵히
열심히
한참 동안

계속되는 삽질. 두 사람, 조금씩 숨이 가빠진다.

허씨
근데 우리 지금, 파고 있긴 한 거니? 계속 삽질만 하니까, 이제 느낌도 안나. 팔이, 감각을 잃어가고 있나봐. 지금 내가 삽질을 하고 있는 건지, 내 팔이 움직이고 있기는 한 건지. 같은 동작만 계속하니까, 팔에 감각이 없어진 게 아닐까. 나 팔 빠진 거 아니니? 힘들어 죽겠어.
구씨
더디지만 파고 있어. 자꾸 말하니까 더 힘든 거야.
허씨
말 안하고는 아무 것도 못 하겠어.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미쳐버릴 것 같거든.
구씨
그래도 힘을 덜 쓰려고 노력해봐.

계속되는 삽질에 지쳐가는 두 사람. 이제 삽질의 속도는 매우 느리다.

허씨
도대체 우린 언제까지 여기에서 이 짓을 해야 되지? 아무 기한 없이 똑같은 일은 한다는 건…… 굉장히 지겨운 일인 것 같아. 그것도 맹목적으로.
구씨
맹목적으로?
허씨
맹목적으로.
구씨
우린 목적이 있으니까 맹목적인 건 아니지.
허씨
우리 목적이 뭐였지?
구씨
글쎄……. 일단 그냥 파기나 해.
허씨
그렇지? 파야 하니까 파는 거겠지? 근데 우리가 지금 뭘 하고 있는 거라고?
구씨
삽질 하고 있잖아.
허씨
뭐라고?
구씨·허씨
삽질, 삽질, 삽질, 삽질, 삽질, 삽질, 삽질, 삽질, 삽질, 삽질, 샂질, 샂질, 샂질, 샂질, 샂질, 삿질, 삿질, 삿질, 삿질, 삿질, 삳질, 삳질, 삳질, 삳질, 삳질, 삳질, 삳질, 샅질, 샅질, 샅질, 샅질, 샅질, 샅질, 샅, 샅, 샅, 샅, 샅, 샅, 샅, 삽, 삽, 삽, 삽…….

삽질은 점점 더뎌지고 둘의 힘도 점점 고갈되어 가고 있다.

허씨
오늘따라, 하늘이, 왜 이렇게, 노랗지.

허씨, 결국 쓰러진다.

구씨
나도, 이제, 지쳐 간다. 아, 도저히, 못하겠다. 정말, 하늘이, 노랗다, 노래.

구씨, 또한 쓰러진다.

두 사람, 누워서 노란 하늘을 바라본다.
노을이 지고 있다.

구씨
어느새 해가 저물고 있어. 노을 참 예쁘다.
허씨
보이지는 않아. 이곳은 지하 속 구덩이니까. 그저 상상해볼 뿐이지. 이제 넌 나보다 상상을 더 잘하구나.

두 사람, 누운 채 노란 하늘을 한참동안 응시한다.

구씨
꿈이라서 다행이야.
허씨
악몽 같은 현실이지.
구씨
현실 같은 꿈이지.
허씨
꿈이라고?
구씨
그랬으면 좋겠다고.

하늘은 어느새
까맣다.

그리고 별과 달이 흐른다.

구씨
하루라도 삽질을 하지 않고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누워서. 별도 바라보고.
허씨
상상해볼 뿐이지.

두 사람, 까만 하늘을 바라본다.

구씨
지금 우리가 했던 이야기들 언젠가 했던 이야기 같지 않아?
허씨
그런가? 언제 했지?
구씨
아마 작년 이맘때쯤이었던 것 같아.
허씨
그래? 그때도 그랬나?
구씨
어제 저녁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허씨
뭐가?
구씨
지금 상황이.
허씨
늘 같은 이야기뿐이지. 도대체 이 이야기는 언제 끝나게 될까?

갑자기 무대, 밝아진다.

구씨
글쎄, 연극은 벌써 끝났어. 저기 봐, 사람들이 모두 일어나 짐을 챙기고 있잖아.
허씨
그러네. 그럼 우린 영영 여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거야?
구씨
아마 그렇겠지. 다음번에 다시 처음부터 시작해야 하니까.

무대 점점 어두워진다. 어둠 속에서 다시 시작되는 삽질 소리.

호들갑 작가소개
<상상해볼 뿐이지>를 쓴 윤미희는 조지 오웰의 소설 제목과 같은 198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대학 시절, 국문과 학생이었지만 문창과 수업을 더 많이 들으며 남몰래 작가가 되고자 하는 꿈을 키웠다. 그러다가 처음으로 쓴 희곡이 교내 문학상 장원을 받으며 희곡 쓰기에 탄력을 받았고 곧 등단할 거라는 뻔뻔한 상상을 해보기도 했다. 그 이후, 이렇다 할 성과가 없음에도 희곡에 대한 무한 사랑은 점점 커져만 갔고 급기야 스스로를 ‘윤미희곡’이라 부르기 시작했다. 그렇게 희곡과의 운명적 사랑을 믿으며 끊임없는 창작 활동을 해오다가 얼마 전 처음으로 부산일보 신춘문예 최종심에 올랐다. 지금 이 순간에도 자신이 쓴 문장들이 무대 위에서 배우들을 통해 실현되는 상상을 하며 새로 쓸 희곡을 구상하고 있다. 앞으로도 그녀의 희곡을 향한 삽질은 멈추지 않을 작정이다. (편집위원 오세혁)

 

태그 상상해볼 뿐이지,윤미희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59호   2015-01-08   덧글 2
댓글쓰기   
덧글쓰기

stage1st
"상상해볼 뿐이지" 가, 나에게 무슨 말인가를 건네는 것 같이 읽혀 지네요^^;; 잘 읽었습니다, 곧 글로 그리는 풍경화에 과실이 주렁중렁 열리길 기원합니다.

2015-01-16댓글쓰기 댓글삭제

양철.
와. 재미있네요. 흡입력 있는 이야기. 빠져들어 읽었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많은 '윤미희곡'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

2015-02-25댓글쓰기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