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아주 심하지 않은 미래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존, 앤더슨, 케인, 구스타프손, 코러스 5~6명(비둘기, 까마귀)


20세기

장소
어딘가

1막
무대에는 탁자 하나가 있고, 그 위에는 컵이 하나 놓아져 있다. 존은 탁자위에 올라가 있다.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어디에서 부터인지 확실하게 알 수는 없지만, 강하게 느껴진다. 미래를 여러 방식으로 이해한다면, 잘못이라는 말이 틀린 말 일수도 있지만, 강하게 느껴진다. 여기가 아니다.

존은 탁자 위에 있는 컵을 바닥에 던져 깨트린다. 소리를 듣고 앤더슨이 등장한다. 앤더슨은 속옷 차림이다. 앤더슨의 손에는 빗자루와 쓰레받기가 있다. 앤더슨은 알 수 없는 소리를 내며 걸어 나온다.

앤더슨
프프프프프프프푸푸푸푸푸 트트트트트트다 트트트다 트트틑 다 트트트틑 다다

앤더슨은 깨진 유리컵을 쓸기 시작한다.

앤더슨
어떻게 된거지?
컵이 깨졌어요
앤더슨
컵 말고 자네 말이야
저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냥 컵이 깨졌어요.
앤더슨
그럴지도 모르지. 그렇지만, 컵은 깨졌지만, 사실은 깨진 것이 아니야.
왜죠
앤더슨
‘깨졌다’라는 말은 지극히 자네의 관점으로만 말하고 있는 것이니, 조금만 펼쳐보면 다른 세상이 보이지.
그건 제가 여기 있는데 없다고 말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앤더슨
내가 눈을 감고 자네가 입을 다물면 자네는 지금 뉴욕 센트럴 파크에 서있을 수도 있지
당신은 외계인입니까

이때 앤더슨이 등장했던 곳에서 케인이 등장한다. 케인의 큰 진공청소기를 손에 쥐고 있다. 등장과 함께 청소기를 켜 컵이 깨진 위치까지 와 열심히 작은 컵 부스러기 들을 빨아들인다. 진공청소기의 윙윙 소리가 크다.

앤더슨
이걸 보게. 자네가 한 짓이야.
전 아무 짓도 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 모습을 꿈에서 보았어요!
앤더슨
잘 들리지 않네!
데쟈뷰요!
앤더슨
데쟈뷰를 믿나? 그건 무의식의 산물일 뿐이네!
데쟈뷰는 확실히 있습니다!
앤더슨
자네가 확실히 있다고 믿고 있구만! 우리가 언젠가 여기서 다시 만날 거라는 것에 대해서는 나도 확실히 믿고 있지만, 난 내가 자낼 알아 볼 수 있을 거라고 믿지 않네. 난 내 눈에 보이는 걸 믿을 만한 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거든!
(케인에게) 그 소리는 언제까지 내야 합니까!
케인
(청소기를 끄고) 반갑습니다. 전 케인입니다.
앤더슨
주사위를 잘 던지는 사람은 없는 것처럼 (존에게) 반갑습니다. (케인에게)

케인은 다시 청소를 시작한다. 다시 청소소리가 나자 그 소리에 맞춰 구스타프손이 심벌즈를 치며 등장한다. 심벌즈를 계속 연주한다.

구스타프손
챙! 챙! 챙!
엉망이구만!
앤더슨
자네 이제 가는 게 좋겠어! 저 쪽으로 가게! 가서 가슴이 큰 여자를 만나! 만나서 그 여자와 자게나! 더 이상 혼자 딸치는 짓은 그만하고!

자위행위를 흉내 낸다.

전 지금 아무데도 갈 수가 없어요! 가는 법을 잘 모릅니다! 보통은 알아서 흘러가기 마련인데 지금은 왜 제가 직접 움직여야 하는 거죠! 제가 확실히 잘못 온 것이 맞는 건가요! 그만 좀 치세요
앤더슨
난 내 여자가 있네!
아니요 저 소리가 너무 커서 견딜 수가 없습니다!

존 테이블 위에서 몸을 날려 구스타프손을 덮친다. 구스타프손과 존 위로 심벌즈가 날아가며 둘은 엉켜 쓰러진다. 그러자 날개를 단 까마귀와 비둘기 떼가 날아든다. 그들은 싸움을 하는 두 사람 곁에 앉아 있다 그들이 같이 넘어 질 때마다 한꺼번에 푸드덕푸드덕 날아다닌다.

2막
싸움이 끝나고, 존은 바닥에 누워있다. 무대에는 테이블과 누워있는 존이 두 가지만 있다.

거기 있는 거 다 알고 있습니다. 모두들 다 거기 있는 걸 알고 있습니다.

앤더슨이 고양이를 들고 나온다.

앤더슨
자네가 이 고양이를 살렸네. 그리고 이건 내꺼야. 내 꺼는 아니지만.

컵을 테이블 위에 내려놓는다. 앤더슨은 고양이를 들고 퇴장한다. 존은 자리에서 일어나 테이블위로 다시 올라간다.

이게 전부다. 이게 다다.

끝.

호들갑 작가소개
박한결 작가는 1989년 10월28일 서울에서 출생했다. 부부교사의 자녀로 바르게 성장하였다. 은평구 역촌동에서 태어나서 지금까지 한집에서 살았다. 고등학교 때 입시논술학원을 다니던 도중 선생님으로 부터 “이렇게 쓸 거면 프랑스로 가!” 라는 말을 듣고, 학원을 그만두면서부터 글을 쓰기 시작했다. 2009년에는 '괜찮아 언제까지나 널 사랑할건 아니었으니까'라는 곡을 발표하며 작사가로 데뷔하였다. 박한결은 극단 ‘다페르튜토 스튜디오’ 와 ‘출몰극장’ 팀에서 연극 활동을 하는 중이며, 현재 ‘JustDanceCompany’에서도 대본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춤추고 노래하며 살 수 있는 삶을 그리며 살아갈 예정이다. 주변 예술가들이 꼽는 함께 작업하고 싶은 예술인 1순위, 한결같은 영혼의 소유자, 길들여지지 않는 박한결 작가의 희곡이 드. 디. 어. 웹진 [연극in]에 당도하였다. (편집위원 정진세)

 

태그 아주 심하지 않은 미래,박한결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66호   2015-04-16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