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뿔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은아
지선

은아와 지선이가 보인다.
둘은 나란히 앉아있다. 앞에는 테이블이 하나 있다.
커피를 마시는 모양이다.
은아는 모자를 쓰고 있다. 옷차림에는 어울리지 않는 행세다.

지선
(커피를 마시다) 아, 만나자마자 물어본다는 걸 깜박했네.
은아
뭐?
지선
너 그 모자는 뭐냐? 새로 사서 굳이 쓰고 온 거야?
은아
아… 이거… 별로 안 어울리지?
지선
안 어울리는 정도니? 옷이라도 맞게 어울리게 입던가. 그게 뭐야.
은아
회사 가야하니깐.
지선
회사에도 그 모자를 쓰고 갔단 말이야?
은아
응.
지선
뭐라고 안 해?
은아
응.
지선
아무도?
은아
응.
지선
진짜 이상한데.
은아
그런가?
지선
당연하지. 회사에 웬 모자야.
은아
응. 근데 다들 쓰고 다니던데?
지선
뭐?
은아
우리 회사. 다들 모자 쓰고 다닌다고.
지선
다들 모자를 쓰고 다닌다고?
은아
응. 그래서 하나도 안 이상했어.
지선
뭐지?
은아
몰라.
지선
아무튼, 그래서 너도 쓴 거야?
은아
뭘?
지선
모자. 다들 쓰고 다니니까 너도 쓴 거냐고?
은아
아… 아니.
지선
그럼 왜?
은아
그게….
지선
뭔데?
은아
난 이유가 있어.
지선
뭐?
은아
….
지선
왜 그래, 뭔데?
은아
(주변을 둘러보고, 작게 말한다.) 나 머리에 뿔이 났어.
지선
어?
은아
머리에 뿔.이.났.다.고.
지선
뿔?
은아
응. 뿔이 났어. 여기 뒤통수 가운데에.
지선
그게 말이 돼?
은아
그러게. 나도 처음에는 그냥 뾰루지 같은 게 생긴 줄 알았거든. 그냥 되게 작았어. 그냥 이렇게 손가락으로 만져야 느껴질 만큼. 머리 감다가 발견했어.
지선
어.
은아
그러니까 처음에는 머리카락에 숨겨졌었거든. 근데 그게 점점 자라는 거야.
지선
…?
은아
그래서 머리카락을 뛰어넘어서 새끼손가락만 해졌어. 머리카락으로 안 가라져.
지선
뭐야. 한 번 봐봐.
은아
안 돼. 사람들이 보면 어떻게.
지선
아, 그런가. 그럼 이따가 화장실 가서 보여줘.
은아
알았어.
지석
근데 어떻게 그러지? 갑자기?
은아
응. 진짜 처음에는 작았는데…
지석
그래?
은아
골치야. 병원에서도 별 방법이 없데.
지선
병원 갔었어?
은아
응. 더 자랄까봐 겁이 나서.
지선
하긴 더 커지면 모자로도 안 숨겨지겠다. 더 안 자라는 거래?
은아
모르겠어. 의사도 이런 거 처음본데.
지선
희한하네. 언제부터 생긴 거야?
은아
글쎄… 회사 들어가고 얼마 안 돼서인가?
지선
그럼 좀 됐네?
은아
응. 그렇지.
지석
근데 이제 인턴 얼마 남았지?
은아
응. 1달 정도 남았어.
지선
아, 엄청 빠르네.
은아
응. 순식간이야.
지석
무슨 말 없어?
은아
어?
지선
회사에서 말이야.
은아
어….아, 초조해. 왜 아무 말도 없지?
지선
그러게.
은아
재계약 안 되면 또 새로 구해야하는 거잖아.
지선
그치…
은아
아…. 생각만 해도 끔찍해.
지선
맞아.
은아
난 솔직히 또 할 자신이 없다.
지선
누군 있냐.
지선
…너무 초조해하지마.
은아
그러고 싶지 나도. 너는 뭔 소리 있어?
지선
아니. 아직.
은아
그래…
지선
은아
정직원인 사람들은 좋겠다.
지선
좋지. 그냥 회사 다니면서 일만 하면 되는 거 아니야.
은아
그치. 우리가 뭐 놀면서 돈 받겠다는 거냐. 일하면서 받겠다는데.
지선
그러게. 그게 그렇게 힘들다.
은아
어. 힘들어.
지선
……
은아
……
지선
조만간 뭔가 말해주겠지. 그나저나 너 그 뿔 안 들키게 조심해라. 이상하다고 재계약 안 되면 어떻게.
은아
그치? 그래서 모자 쓰고 다니는 거야.
지선
잘 생각했네.
은아
응.
지선
그래도 다행이네. 회사에 모자 쓰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다니.
은아
응. 거의 다들 쓰고 다니는 거 같아. 그나마 다행이지 뭐야.
지선
나 화장실 좀 다녀올게. 너도 같이 가서 뿔 좀 보여주라.
은아
아, 장난하지 마.
지선
킥킥. 알았어. 기다려.

지선, 일어나서 화장실에 간다.
은아는 자신의 모자 위로 뿔을 만져본다.
뒤돌아서 화장실 가는 지선의 뒤통수에 뿔이 보인다.

암전.

※ 본 희곡은 ‘10분희곡릴레이’ 독자 투고를 통해 게재된 희곡입니다.
호들갑 작가소개
1983년 9월 생. 좋아하는 공연마다 대본을 읽기 위해 집착적으로 관련자들에게 대본을 요청하는 열혈 여인. 연극 전공 후 놀겠다는 신념으로 다른 일을 했지만 결국 직장인 극단 ‘아해’에서 다시 연극을 만나 창작극 <파라다이스 호텔>을 시작으로 연출을 맛보고, 지금은 국민연극 <라이어>를 만드는 회사에 통학하며 연출 데뷔, 여전히 연출 공부 중. ‘아무렇지도 않게 여겨지는 순간과 아무렇지도 않은 대화가 너무 신경이 쓰여 어쩔 줄 모르는 사람이 극작가가 된다’는 글귀를 아끼며, 그런 순간과 대화, 무대가 신경 쓰여 어쩔 줄 모르는 사람이 되고 싶어 어쩔 줄 모르는. (필자 주)
www.facebook.com/shinyang83

 

태그 뿔,신영은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67호   2015-05-07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