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먼로가 죽기 삼 일 전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먼로
의사

상담실. 파스텔 톤의 방. 정신과 상담실이라기보다는 가정집 서재 같은 분위기.
방 한쪽에 책상 하나, 의자 두 개가 놓여 있고,
책상 위에 꽃병 있다.
방 가운데 미니 탁자 위엔 위스키와 컵 있다.
문 옆에는 옷걸이 있다.
먼로, 조금 불안한 듯 왔다 갔다 한다.
액자를 보다가 액자 유리에 자신의 얼굴을 비춰 보고 머리를 매만진다.
문이 열리고 의사 들어온다.

의사
(양복 재킷을 벗어 옷걸이에 걸으며) 죄송해요. 오래 기다리셨나요? 최대한 빨리 끝낸다고 서둘렀는데...
먼로
사과하실 필요 없어요. 제가 빨리 온 걸요. (의자에 앉으며) 사람들은 지각대장 마릴린이라고 하지만 전 서두를 줄 아는 여자랍니다. (꽃병 꽃 보며) 데이지 맞죠? 저번엔 백합이었는데, 꽃에 관심이 많으신가 봐요?
의사
어머니 작품이죠. 꽃을 가져다 놓으면 분위기가 살 거라면서 자꾸 바꿔 놓으세요. 처음엔 환자들 생각에 좋다고 했는데, 이젠 방 배치도 바꾸실 지경이에요.
먼로
엄마들은 캥거루 같아서 자식들이 떠나도 자식 생각으로 빈 주머니를 채우죠. 저희 엄마도 그래요. 담배 좀 줄여라. 단추 잠그는 게 어떠니. 오늘 아침에도 주스를 다 마시지 않았다고 싸울 뻔 했다니까요. (일어나 미니 탁자에서 술을 따르며) 셔츠 단추를 끝까지 잠그라고 한 건 너무하지 않아요? 난 가슴으로 먹고 사는데....
의사
(보면)
먼로
왜요?

의사, 굳어 본다.
먼로, 웃음을 터뜨린다.

먼로
선생님한테는 장난도 못 치겠어요. 농담이에요. 어머니는 삼 년 전에 돌아가셨죠.
의사
(안도) 천상 배우에요. 마릴린은.
먼로
그걸 리와 선생님만 알아줘서 유감이에요.

먼로, 술을 가져와 앉는다.

먼로
리는 그래요. 내가 잠을 못 자고, 감정 기복이 심한 게 배우로서 타고난 자질 때문이래요. 발끝에 있는 솜털 하나까지 안테나처럼 세우고 감정을 흡수 할 수 있는 예민함을 타고났다나? (옷매무새를 정리하며) 가슴 뿐 아니라 배우로써의 기질도 받았다는 건데 (의사 보며) 선생님 생각은 어때요?
의사
(가슴 쳐다보다가) 네?
먼로
너무 야하지 않아요? 내일 오디션이 있거든요. 캐릭터를 위해 맞춘 옷이에요.
의사
먼로도 오디션을 봐요?
먼로
평생 입술 반 쯤 벌리고 엉덩이 흔드는 역할만 할 순 없으니까. 에이전트 모르게 보는 거예요. 어떤 작품인지 말 해 줄 수 없지만, 역할을 알려줄 순 있어요. 중학교 선생님. 선생이었던 여자가 사랑에 빠지고 버림받는 이야기에요.
의사
블랑쉬.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같은?
먼로
그보다는 순수해요. 블랑쉬는 미쳐버렸지만, 그 여잔 미치지 않아요. 마지막에 수녀가 되어 버리죠. 세상에 미련이 없다는 듯. 단호한 그 태도가 마음에 들어요.
의사
먼로는 잘 할 수 있을 거예요. 가끔 먼로와 이야기 할 때면 도화지 같은 느낌이 들거든요. 백지가 아니라, 아이 같은 순수함이요.
먼로
선생님은 친절하세요.
의사
진실을 이야기 할 뿐이죠.
먼로
거짓 없이?
의사
단 하나도, 거짓 없이. 요즘은 어떠세요?
먼로
이젠 내가 진실을 이야기 할 차례군요.
의사
(웃음) 그게 우리가 여기 있는 이유죠.
먼로
선생님 덕분에 많이 좋아졌어요. 헛것도 보이지 않고, 누군가 나를 따라다닌다는 강박도 없어졌죠. 어젠 스무 시간이나 잤는걸요? 선생님이 지어 준 약은 정말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의사
저번에도 말씀드렸듯이 정신과 치료에서 중요한 건 서로간의 호흡이죠. 의사와 환자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으로써의 믿음. (먼로 손을 잡고) 어떤 의사들은 그걸 궁합이라는 단어로 표현하더군요.

먼로, 손을 떼고 일어난다.
책꽂이에 책을 본다.

먼로
(책 훑어보며) 부부관계는 안할래요. 결혼 운은 없는 편이라서요.
의사
그럼 친구라고 하죠. 믿을 수 있는 친구.
먼로
그게 좋겠네요. (책 덮고, 의사 보며) 이 바닥에서 친구를 만드는 건 하늘의 별따기니까. 최고야 마릴린. 예뻐 마릴린. 심장이라도 내어 줄 것처럼 다가오지만, 난 알죠. 모두 내가 무너지는 걸 보고 싶어한다는 걸.
의사
당신을 질투해서 그래요. 당신의 재능. 아름다움.
먼로
(의사 보며)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의사
최근에 이상한 건 없었나요? 잠을 오래 잔다고 했으니까, 꿈은 어때요?
먼로
친구가 된다더니 다시 의사로 돌아가는 건가요? 프로이드씨?
의사
친구 겸 의사라고 해 두죠.
먼로
(잠시 생각) 며칠 전에 이상한 꿈을 꾸긴 했어요. 무대에 서 있는데, 관객들이 모두 나를 향해 화살을 당기는 거예요. 화살 끝에 눈동자를 달구요.
의사
그래서, 어떻게 했나요?
먼로
도망가지 어떻게 해요? (사이) 그런데 그 이후가 더 이상해요. 집에 돌아와 보니 배가 고프더라구요. 주방에 사과가 있길래 깎아 먹는데, 손을 베었거든요. 눈동자가 떨어지더라구요.
의사
눈동자요? 피 대신에?
먼로
(웃음) 개 꿈 같은 거죠.
의사
(잠시 생각) 예지몽이군요.
먼로
그 꿈이 뭘 알려주는데요?
의사
오스카. 트로피요. 아카데미가 될 수도 있고. 무대에 서는 꿈, 많은 눈동자들. 분명 상 받는 꿈일 거에요.
먼로
(흥분) 내 소원이 이루어지는 거에요.
의사
그 동안 의사들은 마릴린에게 헛소리만 했죠.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 자아분열, 혼란스러운 말들로 순수한 정신세계를 어지럽혔어요. 마릴린은 누구보다도 연기에 대한 인정 욕구가 강한 사람이에요. 그게 꿈으로 나타나는 거에요.
먼로
맞아요. 어제도 에이전트랑 그런 이야길 했어요. 왜 내게 똑같은 배역만 강요하지? 왜 작가주의 감독들이 날 불러주지 않냐구. 난 그들과 작품을 할 수 있어. 그럴 권리가 있다구. 에이전트는 대중들이 그런 이미지를 원하지 않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하더군요. 영화판에선 최근 흥행을 거들먹거리며 예쁘고 어린 배우들이 치고 올라온다고 떠들어 대고 있고, 신문에선 다음 결혼이 언제가 될지 내기나 하고 있죠. 사람들은 엄마가 되지 못해 안달 난 불쌍한 여자라고 떠들어대지만, 난 요리나 살림엔 재능이 없어요. 아이를 키우는 건 더구나요. 난 배우가 되고 싶을 뿐이에요.

먼로, 피곤한 듯 의자에 앉는다.
의사, 일어나 빈 잔에 위스키를 채워 가져다준다.

먼로
(마시고) 웨이트리스로 일 했을 땐 일 달러를 벌면 햄버거를 사 먹어야 할지, 한 시간 연기 레슨을 받아야 할지 고민했었죠. 지금은 시간과 돈이 넘쳐나는데 둘 중 하나 선택할 권리도 내겐 없는 것 같아요.
의사
마릴린의 말 중에 동의 할 수 없는 게 하나 있군요.
먼로
(보면)
의사
마릴린이 현역 배우들 중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거. 누구도 마릴린의 아름다움을 따라갈 순 없어요. 시를 쓰잖아요. 외면과 내면을 모두 갖춘 배우는 없어요.
먼로
부끄러워요. 보여드리는 게 아니었는데...
의사
마릴린의 감성은 놀라울 정도에요. 마릴린은 마릴린이에요. 자체로도 완벽하죠. 누구와도 비교하지 마세요.
먼로
선생님 이야길 들으면 힘이나요. 믿을 수 있는 친구 이상이에요. 선생님 덕분에 오디션에서 백퍼센트 컨디션을 보일 수 있을 것 같아요. (일어나) 가봐야겠어요. 대본을 보고 싶어졌어요. 완벽하게 연습 해야겠어요.
의사
약 처방을 더 해드릴게요. 마릴린이 푹 잘 수 있도록.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먼로
제 에이전트가 선생님의 반만이라도 따라갔으면 좋겠네요.

의사, 옷걸이로 가서 먼로에게 윗옷을 입혀준다.
먼로, 문을 연다. 문 밖은 눈이 부시게 환하다.
먼로, 나가려다가 멈칫, 뒤돌아 방을 둘러본다.

먼로
다음에 올 땐 드레스를 입고 올까 봐요. 방이 더 화사해지게... 박사님도 좋아하시겠죠. (의사 보며) 박사님이 행복하면 저도 기쁠 것 같아요.
의사
친절한 마릴린. 벌써부터 기대 되네요.
먼로
그럼 그 때 봬요.
의사
잘 가요. 마릴린.

먼로, 빛 속으로 사라진다.

※ 본 희곡은 ‘10분희곡릴레이’ 독자 투고를 통해 게재된 희곡입니다.

호들갑 작가소개
물리적 정신적 체력적 나이가 제각각. 숫자로 측정할 수 없음.
사람인 척 하는 게 힘들지만, 사람인 척 하는 게 특기.
가끔 내가 날 가지고 놀음. 그냥 쓴다. (필자 주)

 

태그 먼로가 죽기 삼 일 전,김민선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68호   2015-05-21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