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필승! 상병 윤상원 제대를 명받았습니다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2010년 2월

장소
대전통합병원 2층 202호 병실

등장인물
윤상원 공군 취사반 상병
군의관 통합병원 군의관 대위

상원은 병실 침대에 누워 잡지를 보면서 과자를 먹고 있다.
노크 소리와 함께 군의관 들어온다.
상원 이불을 뒤집어쓴다.

상원
필승..
군의관
윤상원 상병 오늘도 아무것도 안 먹히나?
상원
네 그렇습니다. 속이 계속 안 좋은 거 같습니다. 열도 좀 나는 거 같고.. 어지럽고.. 구토증세도 있고..
군의관
그래? (체온기를 상원의 귀에 대본다)
상원
지금은 괜찮은데 불시에 기습적으로 열이 나는 것 같습니다.
군의관
그래? 그러면 한 일주일 더 지켜보자고
상원
정말입니까?
군의관
그래 푹 쉬도록 해
상원
감사합니다. 필승..

군의관 나간다.
상원 바로 전화 수화기를 든다.

상원
아빠? 아빠 나 면회 와라. 나 일주일 더 입원하래. 아니 안 아파. 그냥 아픈 척 연기했어. 뭐 어때 부대에서 내가 얼마나 개고생을 하는데. 아무튼 나 일주일 더 휴가니깐 용돈 좀 부쳐주라. 부대에선 px도 맘대로 못가. 여기서라도 먹고 싶은 것 좀 먹자. 응. 아 그리고 면회 올 때 핸드폰 좀 가져와. 군전화로 걸면 국번 때문에 여자애들이 전활 안 받아. 알았지? 응 빨리 와 빨리.

상원 전화 끊고

상원
하... 일주일도 눈 깜빡할 세에 가겠지... 뭘 하고 보내야 후회가 없을까? (이불을 덮다)

조명 서서히 줄어드려다 갑자기 노크소리 들리면 조명 다시 환하게 들어온다.

군의관
윤상원 상병
상원
필승?
군의관
편하게 앉아 검사 결과가 나왔어.
상원
벌써요?
군의관
일주일 지났잖아?
상원
(한숨 쉰다) 4.5초 지난 거 같은데
군의관
근데 말이야 이걸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네.
상원
뭘 말입니까?
군의관
놀라지 말고 들어. 조직검사에서 캔설이 발견됐어.
상원
캔설?
군의관
암.
상원
암?
군의관
대장암.
상원
대장암? 아무렇지도 않은데
군의관
원래 대장은 통각이 없어.
상원
저 그냥 좀 쉬고 싶어서 꾀병 부린건데-
군의관
대장암은 증상이 없어서 말기 때 손을 쓸 수 없을 때 발견되는 암이야. 내시경 할 때 용종이 커서 나도 왠지 꺼림칙했거든 그래서 조직검사 맡겼지. 그런데 역시나 용종에서 암세포가 발견됐어. 내 덕분인줄 알어.
상원
덕분은 무슨...
군의관
뭐?
상원
씨발! 이게 다 군대 때문이야
군의관
윤상원 상병!
상원
잠도 안 재우고 죽어라 밥하고 설거지하고 밥하고 설거지 하고 하루에 4시간 밖에 못 자는데 주말에도 빌어먹을 병사들은 밥 다 챙겨먹고 난 또 밥하고 설거지, 설거지... 씨발!! 이걸 어떻게 보상할거에요? 네! 아 나 아직 24살 밖에 안 먹었다고.. 아직 여자친구도 못 사귀어 봤는데. 아 아 아...
군의관
진정해. 초기라니깐. 대학병원 가서 정밀검사하고 수술 받으면 완치야. 죽을 병 아니야
상원
그걸 아저씨가 어떻게 알아요.
군의관
나 의산데?
상원
...몰라요.
군의관
아마 수술 받고 나면 의가사 제대하게 될 거야. 수술 회복도 복강경이면 일주일도 안 걸리니깐-
상원
네?
군의관
원래 암 걸리면 다 제대야. 밖에 나가서 부모님이랑 검사 받고 와.
상원
저 한 달 뒤에 제대 하는 거예요?
군의관
그렇다니깐 부모님께 전화 드려.
상원
필승! 감사합니다. 바로 집에 전화해 부모님과 통화하도록 하겠습니다.
군의관
그래
상원
필승!

상원, 부모님께 전화한다.

상원
(매우 밝게) 아빠, 나 암이래. 내일 대학 병원가야 되니까 대전병원으로 와. 아 괜찮데 초기여서 복강경? 인가 뭐 받으면 회복에 일주일도 안 걸린데. 그리고 수술 받으면 나 제대야. 약속한 거 안 잊었지? 나 제대하면 차 사준다고 했잖아. 어 어 알겠어. 내일 봐. 끊어 아 됐어 엄마한테는 대강 둘러대. 나 군의관님한테 또 가봐야 돼 끊어

상원, 어디론가 또 전화한다.

상원
어, 성섭이냐. 나 제대한다. 나 암이래. 그럼 안 좋냐? 제대한다는데. 나 서울에서 수술 받을 거니깐 병문안 와라. 그래. 야, 그리고 나 제대하면 바로 여자친구 사귀게 소개팅 좀 잡아줘. 알지 내 스타일? 청순가련인데 섹시한 여자 오케이 제대하면 나 차있는 남자니깐. 어, 그래. 서울서 보자.

수화기를 들고 잠시 고민하다가

상원
(건성으로) 필승. 경승혁 병장 있습니까? 친굽니다. 나야 승혁아. 나 임마. 니 친구 상원이. 니가 맨날 아침마다 깨운다고 싸대기 때리는 상원이. 그래 개새끼야. 나? 나 안 미쳤는데? 야, 너 이런 말도 모르냐 나오는 건 순서가 있지만 가는 건 순서가 없다고. 나 제대해. 근데 너한테 관등성명하게 생겼냐? 맘 같아서는 말이야. 너의 아구창을 터치고 가랑이를 깐 다음에 짬통에 밀어 넣고 싶지만 난 지금 너무 행복하니깐 그건 봐줄게. 승혁아 인생 그렇게 살지마. 넌 진짜 제대하면 답도 없어. 얼굴도 못생겨 머리는 멍청해, 할줄 아는 것도 없고, 어? 난 다르지 븅신아. 그래. 꼭 보자. 다음 생에. 어, 꺼져. 어, 난 이제 잘 거야. 응 엿이나 먹어. 잘자. 뿅!

이불 뒤집어쓰고 기상 음악 울리면 바로 일어난다. 상원은 말년병장인 것처럼 행동한다.
노크 소리

군의관
윤상원 상병?
상원
(침대에 앉아 건성으로) 필스?
군의관
정기검사 결과가 나왔는데 말이야
상원
(만사가 귀찮은 듯)그런데 말입..?
군의관
그게 암세포가 상피내암인거 같아 용종 떼어낼 때 암세포가 다 뽑혀져 나왔나봐 이정도 크기는 수술 안 해도 된다던데?
상원
잘 못 들었습니다?
군의관
수술을 안 하면 당장 내일이라도 부대 복귀해도 좋아. 어차피 군 생활 5개월도 안 남았잖아.
상원
그런 게 어디 있습니까?
군의관
윤상원 상병.
상원
제대라면서요? 벌써 제대 준비 다했습니다. 그냥 제대 시켜 주면 안 됩니까?
군의관
의가사 전역은 내규대로야. 수술 안하면 제대 못 해.
상원
아니면 3개월만 여기 더 있다 가겠습니다.
군의관
억지가 너무 심해.
상원
아니 억지가 아니... 니다. 그냥 수술 받으면 안 됩니까?
군의관
정기검사 결과가 수술 안 해도 된다잖아. 내일 수송차량 오면 바로 퇴원해.
상원
잠깐만요 선생님 아니 군의관님 저 못 믿겠습니다.
군의관
날?
상원
아니요, 지방 대학 병원이잖아요.
군의관
내가 지금 지방의대 나왔다고 무시하는 건가?
상원
아니요. 제가 정기검사 받은 병원이요. 확실한 게 좋은 거라고., 네 저희 사촌 형님이 서울대학교 병원에 있는데 거기 가서 다시 검사 받을게요. 혹시나 암세포가 조금이라도 대장에 남아있으면 군의관님이 책임지실 겁니까?
군의관
아니 판독은 내가 한 것도 아니잖아.
상원
암세포도 살아있는 생명입니다! 그깟 사진 몇 장으로 판단할 수 있는 게 아니란 말입니다.
군의관
음....
상원
부탁드립니다. 그냥 검사 한 번 더 받겠다는 겁니다.
군의관
이번에도 만약 수술을 안 해도 된다고 결과 나오면 바로 퇴원이야. 또 이런 억지면 영창이니깐 각오해
상원
예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필승. 필승!!!

군의관 나간다.

상원
(전화 건다) 아빠 나 완전 망했어. 나 수술 안 받아도 된대. 아 글쎄 그게 좋은 게 아닌 거라니까. 나 부대 돌아가면 완전 좆돼. 아 미치겠네. 아빠 진영이형이 의사자나. 인턴이야? 그럼 수술하라고 못해주나? 아 나 어떡해. 나 수술 받아야 돼. 장 짤라 내야 돼. 나 암이란 말이야!!!

암전

※ 본 희곡은 ‘10분희곡릴레이’ 독자 투고를 통해 게재된 희곡입니다.

호들갑 작가소개
1989년 1월 7일 생. 동국대학교 연극학부를 연기전공으로 졸업 후 동료들과 극단 섬으로 간 나비 창단 (2014년 대표 윤상원). 섬으로 간 나비의 창단 공연 <눈을 감으면 보여> 작, 연출. <순결한 자녀는 망하지 않는다> 연출. 연기 전공으로 졸업했지만 몇 십 번의 오디션 끝에 합격한 뮤지컬 제작이 취소되자 내가 할 공연은 내가 만들겠다는 반항심으로 극작을 시작, 극단을 만들었음. 현재 극단에서 작 연출 제작 기획 홍보 배우를 맡고 있음. 라푸푸서원에서 희곡극작의 기초를 배우는 동시에 콘텐츠진흥원의 창의인재동반사업에 선정되어 공연 제작과 극작에 대해 배우고 있다.

 

태그 윤상원,10분 희곡릴레이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70호   2015-06-18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