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성묘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어머니

사위

여기야? 어디야? 여기?
사위
어. 여기. 여기 맞아. 여기. 어머니! 여기요!
어머니
어디? 여기라고? 여기? 여기라고?

묘지 하나가 덩그러니 있다.
묘지를 뚫고 삐쭉 자란 나무가 흉흉하다.

어머니
아이고. 엄마. 아이고. 우리 엄마. 우리 엄마 왜 이런다니! 아이고 큰일났네! 큰일났어!
얘 이거 왜 이런다니! 이거 왜 이래! 우리 엄마 불쌍해서 어떡해! 아이고. 엄마. 우리 엄마 어떡해!
사위
어머니. 산소가 왜이래요?
이게 뭐야! 엄마! 이거 왜 이래?
어머니
묘 망가지면 집안이 망한다더니! 망했네. 망했어! 아이고 엄마. 아이고 우리 엄마. 내가 죽일 년이야. 내가 죽일 년이야 엄마.
사위
어머니! 걱정하지 마세요! (나무를 뽑으며) 이거! 제가! 걱정하지 마세요. 어머니.
이거 너무 큰 나무라 안 뽑히는데...
야! 그걸 지금 어떻게 뽑아!
어머니
아이고. 우리 엄마. 아이고. 아이고.
삼촌이랑 오빠들 진짜 너무하네. 이게 뭐야! 이거 어떡해 엄마?
어머니
이 새끼들은 그 많은 재산 다 가져 갔으면 묘라도 살뜰하게 챙겨야지! 나쁜 새끼들! 오빠란 새끼들이 지 자식새끼들만 챙기고 지들 부모 묘는 나 몰라라 하고 있나보다! 이 새끼들!
엄마...진정해...
사위
어머니...
그러니까 오지 말자니까...괜히 할머니 산소 얘기는 해가지고...
어머니
내가 오자고 했니? 쟤가 오자니까 왔지!
김 서방이 여길 어떻게 안다고 오자고해? 엄마가 “늬 할머니 묘가 이 근천데..” 하니까 엄마 기분 맞춰준다고 온 거지.
사위
에이! 자기는 왜 또 어머니한테...
어머니. 걱정하지 마세요. 아까 밑에서 뵌 어르신한테 기계 같은 거 빌려달라고 해볼게요.
어머니
누구한테 뭘 빌려! 그 집이 어떤 집인 줄 알고! 그 집 아버지 때부터 우리 집 종 살던 집이야. 어? 나 중학교 다닐 때 내 앞에서 눈 치워주던 사람이라고. 하! 아까 날 보고 얼마나 웃었을까. 이 꼴을 해가지고 차도 없이 똥밭을 뒤뚱뒤뚱 걸어오는 모양새가 얼마나 기가 막혔을까.
엄마 또 왜 그래. 엄마 꼴이 어때서? 우리 꼴이 뭐가 어때서? 엄마는 아직도 남의 눈이 그렇게 중요해? 어? 딸 잘 키워서! 사위 앞세우고! 건강하게 엄마 두 다리로 이렇게 걸어 온 게 뭐가 창피해! 뭐가 기가 막혀!!
어머니
사위? (딸의 등짝을 내려치며) 그래 아주 장하다 장해 이년아! 너 키운다고 이년아! 내가 너 때문에! 형제들이랑 인연 다 끊고 이년아! 뼈 빠지게 공부시켜 놨더니! 아이고 이년아. 너는 어디서 저런 찌드랗고 멀건 놈 하나 데려와서 살림을 차리겠다고. 혼인식도 안하고! 애미 말은 귓구녕으로 다 씹어 먹고 이 모양 이 꼴로 살면서! 장하다 이년아! 자랑스럽다 이년아!
아 진짜! 엄마 좀 그만해! 우리 결혼한 지 벌써 삼 년이야 삼 년! 저 멀건 놈이 엄마 사위라고! 이제 엄마 자식이라고!
사위
자기야 그만해! 어머니 속상하신데 자꾸 그래.
(비닐봉지에서 진로 포도주를 꺼내 컵에 따르며) 어머니. 한 잔 하세요. 제가 묘는 어떻게든 정리해 볼게요. 걱정하지 마세요.
어머니
나이나 맞아야 사위라고 하지. 누가 보면 손준 줄 안다 이년아!
사위
어머니 아니에요. 저희 밖에 나가면 그렇게 안 봐요. 이 사람이 어머니 닮아서 동안이잖아요. 얘기 안하면 저희 띠 동갑인거 아무도 모른다니까요.
어머니
띠 동갑? 이년아 열 살 차이라며!
열 살이나 열두 살이나....
어머니
아이고. 속 터져. 아이고. 속 터져.
엄마. 나도 한 잔 줘봐. 얼른!
엄마가 혼자서 나 키운 게 얼마나 잘한 일인데... 내가 얼마나 고마운데... 그거 창피하다고 인연 끊자는 인간들! 삼촌들이고 이모들이고 나발이고! 나는 그거 하나도 안 무서워. 하나도 안 부러워. 나는 우리 엄마가 제일 무서워! 나는 우리 엄마가 제일 장해!
어머니
하! 됐어 이년아!
사위
자기야... 울지마...
어머니
아이고...참나. 자네나 울지 말어!

(사이)


누가 내 속을 알겄냐... 아무도 모르지...
우리 엄마는... 알겄지.
이년아 너도 자식 놔봐라...자식 놓고 이정도도 욕심 안 부리는 애미가 어딨나...

(사이)


인생 다 부질없다더니. 그 말이 맞네...엄마...
우리 엄마 말이 딱 맞네...
인생이 내 맘대로 흐르면 그게 인생이냐. 방바닥 탑쎄기도 내 맘대로 안 쓸어지는디...

(사이)


그래...어떻게 난 년이고 어떻게 난 놈이고 뭐 그리 중요하냐.
니들끼리 행복하다면 그만이지.
흠! 흠! 어디 오징어 좀 뜯어보게. 김 서방.
사위
네! 어머니! 여기요 여기!
어머니
근데. 늬 할아버지 묘는 어디에 갔다니?
뭐야? 할아버지 묘도 여기야?
어머니
그치. 니 할머니 돌아가시고 두 분 같이 모신다고. 저기 밤골에 있던 할아버지 묘도 옮겨 왔는데...
어? 그럼 여기 아닌 거 아니야? 엄마! 잘 생각해봐. 여기 맞아?

어머니. 조용히 비닐에 진로 포도주를 담는다.

어머니
몰라. 이년아. (딸이 씹던 오징어를 뺏으며) 그만 먹어! 니 할머니거야!

어머니. 조용히 혼자 일어서서 나간다.

사위
어머니...
엄마!

막.

호들갑 작가소개
피아노 앞에 앉은지 36년. 한글보다 음표 읽는 법을 먼저 배웠다. 작곡과 재학중에 무언극 기차의 작곡가로 데뷔했고 15년동안 연극 및 뮤지컬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다. 소개팅으로 만난 남자가 음치였던 것이 재밌어서 뮤지컬 음치클리닉 대본을 시작으로 글을 쓰고 있다. 앞으로 ‘Stephen Sondheim’처럼 글쓰기와 곡 쓰기를 함께 하고 싶다. (편집위원 오세혁)

 

태그 성묘,10분희곡릴레이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71호   2015-07-02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