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없는 부부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등장인물
혜주(36)
태규(36)


현대

공간
신혼집

작지만 아기자기 꾸며진 원룸. 방 중앙에 침대가 놓여있고, 한쪽 구석에 작은 화장실이 있다. 침대 위에서는 부부가 이불을 뒤집어쓰고 있다.

혜주
잠깐!
태규
(이불속에서 머리를 빼내며) 왜?
혜주
(옆에 둔 핸드폰을 보며) 지금이... 11시 반이니까, 조금만 있다가. 의사가 12시에서 1시 사이랬어.

태규 아랑곳하지 않고, 혜주를 다시 안으려 한다.
그러나 혜주가 기어코 밀쳐낸다.

태규
의사가 무슨 삼신 할매야. (옆 탁자 서랍을 열어 담배를 찾는다.)
혜주
(비꼬듯) 없어. 아무리 찾아봐도 없을 걸.
태규
진짜 없네. 버렸어? 그거 내 용돈으로 산거야.
혜주
서로 협조합시다. 지금 남의 아이 가지려고 이럽니까.
태규
내 유일한 기호식품이야. 그걸 없애?
혜주
차라리 술을 마셔.
태규
알콜 분해효소 없는 거 알면서.

태규 이내 포기하고, 핸드폰을 들고 게임을 시작한다.
혜주도 그 옆에서 핸드폰을 한다.

혜주
(시선은 여전히 핸드폰에 가 있는 채로) 진짜 신기하지 않아? 배란기가 되면, 피부도 고와지고 가슴도 커진대. 나도 그런가?
태규
(핸드폰 게임에 집중한 채) 현질을 못하니 쓸 만한 아이템이 없네.

혜주 핸드폰을 내려놓고 태규를 쳐다본다.
분위기 파악이 안 된 태규, 곁눈질로 혜주를 슬쩍 보고는 다시 게임을 한다.

태규
(시선은 핸드폰에 둔 채로) 넌 애초부터 커질 가슴도 없으셔.

혜주, 태규를 뚫어질 듯 째려본다.
그제서야 분위기 파악한 태규. 핸드폰을 옆에 잠시 내려두고.

태규
에이 그래도 니가 작은 가슴들 중에서는 제일 크지.어디 커졌나, 안 커졌나 확인 해볼까?

태규와 혜주는 이불을 뒤집어쓴다. 이불 속에서 들려오는 둘의 웃음소리.

혜주
맞다!
태규
(여전히 혜주를 안으려고 시도하며) 뭐.
혜주
아까 낮에 집주인한테 전화 왔어. (태규에게 손가락 5개를 펴 보인다.)
태규
(행동을 멈추지 않은 채로) 오백? 까짓 올려줘.
혜주
오천.
태규
(당황해서 자세를 고쳐 앉으며) 오천?
혜주
오천.
태규
(버릇처럼 담배를 찾다가) 에잇. 집구석에 있는 게 뭐야.

둘은 잠시 동안 멍하니 가만히 앉아 있다.

태규
이사를 하던, 전세 연장을 하던 돈을 다운받긴 해야겠지.
혜주
돈을 대출 받는 거겠지. 게임 아이템이냐? 다운 받게.

다시 잠시 정적.

혜주
내가 친정에 말은 해볼게. 여보, 아무리 힘들어도 오케이캐시백 같은 데는 안돼.
태규
오케이캐시백? 오케이저축은행이 아니고? 왜? 부동산 가서 통신사 할인을 해달라고 하지.

둘은 어이없어 웃다가, 다시 정적.

태규
이러니 대출 해준다는 문자보면 혹하는 거구나. (괜히 더 과장해서 화내며) 그래도 그렇지. 없는 사람들 꾀여서 더 없게 만드는 나쁜 놈들. 아니 내 번호는 도대체 어떻게 아는 거야?

이때 혜주의 핸드폰 알람이 울린다.

혜주
12시네.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여보~~~
태규
이 분위기에?

혜주 이불속으로 들어가 계속 유혹을 시도한다.
한두 번 튕기던 태규도 못 이기는 척, 넘어 간다.

태규
(이불속에서 얼굴만 내민 채) 이렇게 없는 상황에서 우리가 꼭 애를 낳아야 할까?
혜주
(한숨을 크게 쉬며) 그럼 언제까지 미룰 건데? 4년 뒤면 우리 마흔이야.
태규
생각해봐. 돈 모아야 한다고 4년 동안 내내 맞벌이했어. 그런데 저축은 고사하고 오르는 전셋값도 감당이 안 돼서 결국 빚쟁이 신세잖아. 여기에 애까지 생기면? 그리고 너 지금 쉬고 있는데, 공과금에 보험금 내고 나면 내 월급도 없는 거나 마찬가지고.
혜주
나 내내 일하다, 두 달 쉬었다. 눈치 주기는.
태규
그게 아니고, 니가 아이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것도 싫고. 우리 둘만 놓고 보면 문제없잖아. 다른 부부 봐봐. 걔넨 자식과 돈은 있을지 몰라도 사랑과 애정이 없어.
혜주
난 눈에 보이는 게 있었으면 좋겠어. 돈, 집, 아이 이런 거.

혜주 태규에게서 살짝 등을 돌려 앉는다.
태규, 미안한 듯 혜주를 바라보다가

태규
(분위기를 전환하며) 어? 지금 12시하고 10분이나 지나가고 있어. 의산지 삼신 할맨지가 점지해 준 시간이.

혜주 여전히 등을 돌리고 앉아 있다.

태규
에이 이리 와봐. 비록 내가 능력 없는 가장이지만, 파이팅만큼은 있다 못해 넘치는 거 알지? 혜주야~~~

혜주, 못 이기는 척 태규에게 안긴다. 태규 혜주를 안은 채로 이불을 뒤집어쓴다.

태규
잠깐.
혜주
왜 또?
태규
미안. 나 화장실 좀. 배가 살살.

태규, 배를 움켜잡고 화장실로 간다.

태규
(화장실 안에서 목소리만) 나 담배 하나만 주면 안 돼? 그거 없이 쾌변은 힘들단 말야.

혜주는 숨겨둔 담배를 꺼내 들고 화장실로 가서 문틈으로 넣어 준다. 그리고 화장실 문 앞에 쪼그리고 앉는다.

혜주
이렇게 없이 살다 지쳐서, 있던 사랑까지 없어지면 그땐 우리 어떡하지?
태규
(화장실 안에서 목소리만) 야! 담배만 있으면 뭐해? 라이터가 없잖아.
호들갑 작가소개
열네 살의 어느 날 UFO를 봤다. 그렇게 나는 특별해졌다. 언젠가 UFO가 다시 나타나 우리별로 데려 갈 거라고 믿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UFO 목격담은 넘쳐났고, 뒤늦게 나는 특별하지 않음을 깨닫고 좌절하던 중 연극을 만났다. 살아있는 진짜 사람들이 내 눈앞에서 특별한 인생을 살아내고 있었다. 이거다! 내가 다시 특별해 질수 있는 방법. 그러나 연극의 주변만 서성이며, 여전히 특별하지 않은 채로 살고 있다.

 

태그 없는부부,홍혜영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75호   2015-09-03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