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top

연극인

검색하기

어떤 날

양정현

목록보기

  • 링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어떤 날

    양정현

    yang2140@hanmail.net



    남자는 연극배우다. 연습이 끝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집으로 가는 길이다. 버스정류장에서 버스표지판에 몸을 기대어 핸드폰을 만지작만지작하는 중이다.

    남 자(핸드폰을 보며) 에이 병신, 또 이 지랄이네.. 이 정도면 얘 이거 병 아니야? (계속 핸드폰을 만지작거린다.)
    에휴.. 세상 돌아가는 꼬라지하고는.. 이래서 어디 먹고 살 수 있겠어? (계속 핸드폰을 보다 잠시 멈춘다.)
    이런 세상에 연극은 무슨 연극.. 아.. 그냥 다 때려치고 치킨 이나 팔까.. (사이) 하긴, 치킨가게 열 돈이 있으면
    내가 지금 이러고 있겠냐.

    남자 앞으로 모르는 여자가 다가온다.

    여 자혹시..
    남 자누구..

    남자와 여자, 서로 빤히 쳐다본다.

    남 자(매우 당황한다) 아!! 아... 어... 음... 잘 지냈어? .... 오랜만이다...
    여 자응, 나야 뭐 똑같지. 넌 어때? 잘 지냈어? 가끔 SNS로 소식 보긴 했는데.
    남 자뭐, SNS에서 보는 그대로 잘 지내고 있어. 넌 어때? (사이)

    여자는 남자를 빤히 쳐다본다.

    남 자아, 사실... 헤어지고 너 차단했거든.
    여 자(웃는다) 아 진짜? 하긴, 그래도 됐겠다. 너한테는..
    남 자웃기냐? (사이) 알긴 아네. (사이) 니 소식을 계속 보다간 내가 못살 것 같았거든. 물론, 지금이야 너무 말짱해서 문제지만. 어떻게, 남자친구는 생겼어?
    여 자응, 생겼어.
    남 자이야...
    여 자넌?
    남 자보시다시피, 아직.
    여 자(웃으며)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 직업이 한의산데, 나한테 너무 잘해줘.
    남 자(사이) 잠깐, 나한테 그 남자의 직업을 왜 얘기 하는 건데?
    여 자아니, 그냥..
    남 자자랑하는 거야? (사이) 왜?

    남자는 여자를 빤히 쳐다보고, 여자는 남자의 시선을 피한다.

    남 자하긴, 나 군인이라고 그것도 100일 휴가 나온 군인을 뻥! 하고 찼으니.. 그것도 휴 가 첫 날!
    여 자(사이) 미안.. 내가 너한테 할 말이 아니었구나.
    남 자그걸 이제 알았니?

    여자와 남자는 아무말 없이 어색하게 서 있다.

    여 자버스온다. 나 갈게. 다음에 또 보자.
    남 자한의사랑 잘 살길 바래.

    여자는 대꾸하지 않고 버스에 올라탄다.

    남 자에이, 뭐야. 기분 더럽게. 아니, 지금 지 남친 직업을 왜 나한테 얘기하는데? 왜. 왜 하는건데 왜.
    자랑하는 거야 뭐야, 에이.. 짜증나!

    남자가 타야 할 버스가 온다. 남자는 버스에 올라타 자리에 앉아 이어폰을 귀에 꼽는다.
    버스는 계속해서 달리고 여러 정류장을 스쳐 지나간다. 버스가 어떤 한 정류장에 멈춰 섰을 때, 남자는 무심코 창밖을 본다.

    남 자어? 어!!! 혹시? 쟤??

    남자는 창밖에 있는 여자와 눈이 마주친다. 여자는 눈을 피한다.

    남 자아, 아저씨! 잠깐만요!

    남자는 급하게 버스에서 내린다.

    남 자저기 혹시..
    여 자(사이) 어.. 오빠, 안녕.

    남자와 여자 사이에 어색한 침묵이 흐른다.

    남 자잘.. 지냈.. 어?
    여 자보시다시피, 잘 지냈어.
    남 자(사이) 와.. 아직 여기 사는구나. 나도 아직 거기 사는데..
    여 자응, 아직 여기 살아.

    남자와 여자는 아무런 말이 없다.

    남 자학교는 졸업했어? 너 대학 어디 갔더라?
    여 자K대. (사이) 졸업하고 지금은 외국에서 공부중이야. 지금은 잠깐 들어와 있는거구.
    남 자아, 너 유학 갔다는 소식은 어떻게 들었는데.. (사이) 어떻게, 유학생활은 할만 해?
    여 자응 재밌어. 할만해.

    어색한 침묵이 흐른다.

    남 자거기서 무슨 공부해?
    여 자경영학
    남 자우와, 대단한데? (사이) 어느나라에 있는거야? 미국? 유럽?
    여 자미국. 뉴욕. 뉴욕 주립대.

    남자는 모든 질문을 빼앗긴 기분이다.
    다시 어색한 침묵이 흐른다.

    여 자오빠는? 계속 연극해?
    남 자응, 지금 공연 준비중이야.

    남자는 가방에서 초대권과 리플렛을 꺼내어 여자에게 준다.

    남 자혹시 시간 괜찮으면 보러와.
    여 자응. 고마워.

    어색한 침묵이 흐른다.

    남 자남자친구는... 생겼어?
    여 자아, 응.
    남 자뭐하는 사람이야?
    여 자그냥 같이 외국에서 공부하다 만났어.
    남 자외국사람?
    여 자응.
    남 자아.. 그렇구나.. (사이) 아니, 그냥 궁금해서.

    어색한 침묵이 흐른다.

    여 자오빠가 그렇게 나 차버리고..
    남 자아.. 어..
    여 자아니, 그냥 사실 어떻게 사나 궁금했어. 그런데 이렇게 만나네. 어쨌든 반가워.
    남 자응. 나도. (사이) 어디 가는 길이야?
    여 자교회
    남 자이 시간에?
    여 자철야예배.
    남 자아, 오늘 금요일.. 맞아, 너 금요일 밤에는 항상 교회가야 된다고 그랬었는데..

    버스가 온다.

    여 자버스 온다. 티켓 고마워. 시간되면 보러 갈게.
    남 자응, 조심히 가.

    여자는 버스를 타고 간다. 남자는 정류장에 혼자 남는다.

    남 자날 찬 여자를 만나지 않나.. 내가 찬 여자를 만나지 않나.. 그것도 같은 날!! 오늘 무슨 날인가.. (사이)
    인과응보랬으니.. 그런가보다.

    버스가 온다. 남자는 버스를 타 자리에 앉아 이어폰을 귀에 꼽는다.

    남 자(핸드폰을 보며) 와, 대박. 졸라 이쁘다. (사이) 아.. 도대체 왜 이러는 거야 왜. 잘 하는게 하나도 없어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사이) 오... 죽이는데.... (사이) 에이씨, 이건 또 왜 이러는건데?
    아니 어떻게 고르는 사람마다 이러냐고.. 진짜 어이가 없어서...

    이때, 남자의 핸드폰에 문자가 온다.

    “까똑!”

    남자는 문자를 확인한다.

    문자(여)오랜만이네. 잘 지내? (방긋)
    남 자뭐야! 얜 또! 오늘 진짜 무슨 날이야? 왜 갑자기 연락이야..
    문자(남)어, 진짜 오랜만이네. (방긋) 나야 뭐 똑같지. 넌 어때? 잘 지내? (궁금)
    문자(여)나야 뭐 똑같지. 너 <미사여구없이> 연습 들어갔다며?

    남자 당황한다.

    남 자뭐야, 이건 또 어떻게 아는거야? 진짜 판 좁다니까..
    문자(남)어, 응 지금 연습중이야. (방긋) 근데 어떻게 알았어?
    문자(남)(궁금)
    문자(여)아니 거기 배우하는 선배가 나랑 아는 사람이거든.
    남 자아.... 진짜 쫍다! 쫍아!!
    문자(남)(놀람) 아!! 태환 선배님? 둘이 아는 사이였구나!
    문자(여)응응, 지금 선배님이랑 술한잔 하고 있는데, 너 얘길 하시길래 오랜만에 생각나서 문자해봤어.
    혹시.. 통화 괜찮아?

    남자의 전화벨이 울린다. 남자는 깜짝 놀라 전화기를 떨어뜨린다.

    남 자뭐야, 얜 왜 갑자기 전화질이야.

    남자, 전화를 받는다. 전화기 너머로 시끄러운 소리가 들려온다.

    남 자여보.. 세..
    태 환(잔뜩 취한 목소리) 야! 너 얘랑 어떻게 아냐? 응? 뭐야, 둘이 무슨 사이였던거 아니야?
    남 자아, 선배님. 아니에요 그런 거. 그냥 친한 학교 선후배 사이였어요.
    태 환에이.. 아닌데? 뭔가 수상한데..

    전화기 너머로 여자의 당황하는 목소리가 들린다.

    태 환(잔뜩 취한 목소리) 아무튼 내일 보는 것으로~
    여 자아 미안, 선배님이 갑자기 전화기를 뺏어서.
    남 자아니야, 괜찮아. 태환선배님 술 많이 드셨구나?
    여 자응, 그런거 같아. (사이) 어디야?
    남 자집에가는 길.
    여 자잠깐만.

    전화기 너머 소리가 조용해 진다.

    여 자어때? 연습은 할만해?
    남 자뭐, 똑같지. (사이) 넌 요즘 뭐해?
    여 자난 얼마전에 작품끝내고 지금은 쉬는중.
    남 자그렇구나.

    어색한 침묵

    여 자혹시 괜찮으면.. 일로 올래?
    남 자어? 어.. 음... 아니야 괜찮아. 나 지금 너무 피곤해서.
    여 자(사이) 아.. 그렇구나.. (사이) 에, 내가 괜히 부담 주는거 아니야?
    남 자아니야, 괜찮아. 술 먹다보면 그럴수도 있지 뭐.
    여 자(사이) 저기.. 혹시...
    남 자응?
    여 자여자친구 생겼어?
    남 자아니? 근데 그건 왜?
    여 자아니 그냥..
    남 자그럼 넌?
    여 자(당황한다) 에.. 알잖아! 나 인기 없는거!
    남 자야! 너가 인기가 없다니.. 지나가는 여자들 다 죽는 소리 할라.
    여 자(웃는다)
    남 자(어색하다) 어.. 그럼 술 맛있게 먹고, 다음에 보자
    여 자(어색하다) 응, 알겠어. 너도 조심히 들어가. 연습 잘하고.
    남 자응. 고마워.

    전화를 끊는다.

    남 자에이! 뭐야, 오늘 진짜 무슨 날이야?

    전화벨이 울린다.

    남 자(깜짝 놀란다.) 뭐, 뭐야. (사이) 아... (사이) 어, 엄마 지금 다 와가요. 응, 이제 버스 내려서 걸어가요.
    (사이) 응, 알겠어요, 있다봐요.

    전화를 끊는다.

    남 자이런날도 있고, 저런날도 있는거지..

    끝.

작가소개

 

태그 어떤날 양정현

목록보기

10분희곡릴레이는 공모를 통해 작품을 접수합니다.상반기와 하반기, 연2회 작품 공모를 시행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 드립니다. 신진작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47호   2014-07-02   덧글 0
댓글쓰기   
덧글쓰기